•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낭만화된 여고의 이면을 파고들다, 연극 ‘김이박’9월 2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

연극 ‘김이박이 고등학교에 입학할 때 김이박이 고등학교에 입학한다’(이하 ‘김이박’)가 오는 9월 2일부터 9월 19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된다.

2020년 2월 초연을 올린 연극 ‘김이박’이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 선정되어, 올가을 관객과 다시 만난다. 초연을 연출한 이래은과 출연진 백소정(백김 역), 최희진(최김 역)이 다시 만나, 낭만화된 여자 고등학교의 이면을 한층 날카롭고 풍부하게 선보인다.

‘낭만적이지 않았던’ 여자 고등학생의 뒤엉킨 일상

연극 ‘김이박’은 1976년과 1992년에 각각 태어나 1992년과 2008년에 고등학교에 입학한 김이박들이 스쿨미투 뉴스를 듣고 떠올리기 시작한 기억을 발화하는 공연이다. 김이박들은 떠오른 기억과 사실이 다름을 발견하고 인식하며, 기억을 재배치한다. 70년대년생 김이박과 90년대생 김이박은 과거의 기억을 바꾸고, 서로 느슨하게 연대하며, 변화의 시작을 예고한다.

연극 ‘김이박’은 낭만화되고 대상화된 여자고등학교라는 사회의 이면을 들여다보는 공연이다. 연극 ‘김이박’은 저항의 주체로 살아가는 십대 여성들의 치열한 삶에 주목한다.

김이박들은 사랑과 성폭력, 성적 대상화와 성적 호기심, 성욕과 죄의식, 가해와 피해가 뒤엉켜 구분되지 않는 여자고등학교 사회를 거쳤다. 스쿨미투 이후에야 그들은 비로소 기억 속의 연대와 폭력을 직시한다. 연극 ‘김이박’에서는 여러 층위의 감정과 인식으로 뒤엉켜 있는 여자 고등학생의 성(섹슈얼리티)과 일상을 날카롭게 포착하였다.

연출을 맡은 이래은이 특유의 예리함과 역동적인 리듬감으로 십대 여성의 에너지를 무대화한다. 뇌신경과학에 근거한 청소년 시기의 행동과, 작품 배경 시기 여성들의 춤을 연구하여 만들어낸 힘찬 몸동작을 구현한다. 수십 개의 전구들로 미니멀하게 구성된 무대에서 두 명의 배우(백소정, 최희진)가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채운다. 빈 무대와 전구로 이루어진 세트는 기후위기 시대에 공연폐기물 발생을 줄이면서 극적 변화를 연출한다. 코로나19 시대, 불확실한 시대 감각을 담아내기 위하여 양자역학적 불확정성의 세계를 몸의 언어로 해석해 무대화할 예정이다.

마돈나, 황보령, 소녀시대...여성 싱어송라이터의 음악
공연의 역동성을 담은 배리어프리

‘김이박’에서는 기억을 재배치하고 과거의 의미를 전환하기 위해 음악들을 소환한다. 연극 ‘김이박’은 여성이기에 주목받지 못했던 여성 싱어송라이터들의 음악들을 배치해, 시대성을 반영하면서 동시에 과거를 다른 감각으로 바라보게 한다.

한편, 연극 ‘김이박’은 배리어프리의 방식으로 개방형 음성해설, 그림자 수어통역을 도입해 공연의 역동성을 표현한다. 음성해설은 개방형으로 이루어져 해당 회차를 관람하는 비장애인 관객과 장애인 관객이 함께 들을 수 있도록 한다.

수어통역은 그림자 통역(Shadow Interpreting) 기법을 시도해 수어통역사가 배우의 동선을 좇으며 통역을 진행한다. 음성해설은 매주 금요일, 수어,문자통역은 매주 토요일에 진행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