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6 수 17:2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성악가들과 함께하는 ‘오페라가 들리는 48시간 이탈리아 여행’7월 11일(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오페라의 본고장, 이탈리아(Italy). 낭만과 서사, 사랑과 비극이 묻어난 대표적인 이탈리아 오페라 작품들을 특별한 가이드 김문경의 해설과 함께 48시간 동안의 이탈리아 여행으로 소개한다.

특히, 2019년 이탈리아 북부가 중심이 되어 성공적인 런칭을 하였던 시즌1의 뒤를 이어 시즌2에서는 이탈리아 중부에서 남부까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푸치니, 로시니와 베르디의 작품 등 그리고 로마, 나폴리, 라벨로, 시칠리아에 이르러 관련된 오페라 작품들과 함께 이탈리아의 도시를 거닐어본다.

이처럼 특별한 이탈리아 음악기행의 가이드가 될 김문경과 2011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아시아계 최초 우승자 소프라노 홍혜란과 뉴욕 메트로폴리탄 주역 데뷔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 중인 테너 최원휘, 두 정상급 성악가가 함께 이번 음악여행을 소개해줄 예정이다.

네 가지 테마, 다섯 도시에 숨겨진 이탈리아 이야기

역사와 문화, 미식의 나라. 해마다 수많은 관광객들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는 휴양의 도시, 이탈리아. 그 중에서도 이탈리아가 오페라의 시발점, 클래식의 본고장이라는 것은 빼놓을 수 없다. 이번 여행의 핵심이기도 한 ‘오페라’를 배경으로 한 다양한 이야기들과 함께 소개될 다섯 도시는 로마, 페사로에서 나폴리, 라벨로, 팔레르모로 이탈리아 중부에서 남부까지의 다섯 지역이다.

이태리에서 펼쳐지는 음악 중심의 페스티벌, 명소들과 숨겨진 도시 이야기들을 김문경의 쉽고 재미있는 가이드와 해설로 함께한다. 각각의 도시들과 더불어 지금까지 사랑 받는 수 많은 오페라 작품들을 집약하는 이번 공연은 시즌1보다 더욱 다양한 이탈리아 작곡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되어 다채로운 오페라 작품들을 선보인다. ‘토스카’, ‘일 트로바토레’, ‘세비야의 이발사’, ‘탄호이저’, ‘리골레토’, ‘라 트라비아타’를 중심으로 어디서도 접할 수 없는 여섯 작품들의 유명한 아리아와 함께 관객들을 찾아갈 것이다.

성악가들과 함께 떠나는 서정적인 아리아 여행

3일간의 여행으로 계획되는 이번 공연은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를 시작으로 페사로와 나폴리를 거쳐 2일차에는 라벨로, 그리고 마지막 여행지인 시칠리아에서 여정을 마무리한다.

실제 여행지의 풍경을 떠올릴 만큼 생생한 해설과 함께 아리아를 중심으로 흘러가는 이번 음악여행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성악 부문 아시아계 최초 우승자로 알려진 소프라노 홍혜란과 전 세계 오페라 가수들에게 꿈의 무대로 꼽히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주역 데뷔의 주인공 테너 최원휘가 호스트로서 무대를 꾸민다. ‘별은 빛나건만(E lucevan le stele)’, ‘아.. 그대인가!(È strano!... Ah, fors'è lui...)’, ‘파리를 떠나서(Parigi o cara)’를 통해 시즌1에서 보여줬던 환상적인 호흡 그 이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김하얀, 메조소프라노 김효나, 테너 구태환, 바리톤 오희평이 ‘방금 들린 그 목소리(Una Voce Poco Fa)’, ‘저녁별의 노래(O du mein Abendstern)’, ‘여자의 마음(La donna mobile)’ 등 대중적이고 많은 가수들에게 자주 불리는 곡들을 중심으로, 대표적인 아리아들과 다채로운 구성의 곡까지 들려준다.

이처럼 ‘오페라가 들리는 48시간 이탈리아 여행 시즌2’는 최정상 클래스의 성악가 부부 소프라노 홍혜란, 테너 최원휘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성악가들과 함께 이탈리아를 종횡무진 돌아다니며 무대를 완성할 예정이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한 솔리스트들과 함께하는 이번 공연을 통해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공연장에서 달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제공_(주)스톰프뮤직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