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6 수 17:2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문래예술공장, 음악·사운드아트 분야 ‘사운즈 온’ 공모5월 18일(화)~31일(월) 총 20건 선정

서울문화재단은 실험적인 음악활동을 하는 사운드아트 분야의 창작자, 기획자, 연구자 등을 지원하는 ‘사운즈 온(Sounds On)’ 공모를 18일(화)부터 31일(월)까지 진행한다.

이 사업은 국내외 예술가들의 작품 제작 준비와 발표를 위한 블랙박스 극장, 전시장 등 다목적 공간을 갖추고 있는 다원예술 창작플랫폼인 문래예술공장이 운영하는 음악·사운드아트 분야 특화사업으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진행한 ‘문래공진(Mullae Resonance)’을 2020년에 새롭게 기획한 것이다. 올해부터는 ‘사운즈 온(Sounds On)’이라는 이름으로 해당 분야의 경향을 탐색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창작ㆍ기획ㆍ연구ㆍ비평 등의 활동을 지원한다.

‘사운즈 온’은 청각적 상상력을 발휘하는 작품이나 소리의 특성과 청취 등을 탐구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개인 또는 단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모집분야는 실험적 음악과 사운드아트 창작, 다원적인 협업 프로젝트 창작, 관련 장르의 전시ㆍ공연 기획 또는 비평, 관련 장르의 국제적 교류 도모 등의 기획ㆍ연구ㆍ조사가 대상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또는 단체는 18일(화)부터 31일(월)까지 지정양식의 활동계획서와 자유양식의 포트폴리오를 이메일(mullae_sounds@sfac.or.kr)로 제출하면 된다. 총 20건의 프로젝트를 선정해 200만 원씩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창작ㆍ기획ㆍ연구ㆍ비평 등의 준비과정과 쇼케이스 발표 연계까지 2년간 연속 지원하며, 이 중 4개 내외의 프로젝트를 선정해 내년에 진행하는 쇼케이스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오는 11월에는 2020년 공모사업에 선정된 프로젝트의 쇼케이스가 문래예술공장 갤러리M30와 박스씨어터에서 열린다. 독창적인 주제와 질문을 탐구하는 아트인큐베이터 ‘가구음악’, 김영은 ‘밝은 소리 A’, 한이삭 ‘Hyperspace’ 등 3팀이 함께한다.

‘사운즈 온’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