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6 금 13:05
상단여백
HOME 연극
인천시립극단 첫 대면 공연, 셰익스피어 연극 ‘십이야’4월 3일부터 11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연극 <십이야> 연습 사진 (제공: 인천시립극단)

인천시립극단(예술감독 강량원)이 4월 3일부터 11일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셰익스피어의 연극 ‘십이야(Twelfth Night)’로 2021년 첫 대면공연을 시작한다.

‘십이야’란 구세주가 나타난 것을 축하하며 12일 동안 진행되는 크리스마스 축제의 마지막 날이다. 셰익스피어가 1599~1600년경에 쓴 그의 대표적 낭만희곡인 ‘십이야’는 가장 성대하고 즐거운 날을 뜻하는 제목답게 웃음과 활기로 가득하다.

연극 ‘십이야’는 낭만과 꿈이 가득한 일리리아를 배경으로 외모까지 똑같은 쌍둥이 남매 세바스찬과 바이올라가 겪는 복잡한 사랑이야기를 담고 있다. 오시노 공작과 그가 사랑하는 백작의 딸 올리비아, 그리고 올리비아가 사랑하게 된 남장 여자 바이올라 등 등장인물들의 얽히고설킨 삼각관계를 셰익스피어 특유의 재치로 유쾌하게 그려낸다.

이 작품은 1592년 전염병으로 문을 닫았던 런던 극장이 재개관하면서 공연한 첫 작품으로 유명하다. 이런 유래를 담아 인천시립극단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과 아픔을 겪고 있는 인천 시민들에게 잠시나마 위로와 휴식을 전하고자 준비했다.

이번 무대는 한국 연극계에서 신체 움직임을 활용한 연출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임도완 연출가가 연출을 맡아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직접 각색한 여러 장면들도 눈길을 끈다. 그는 자신만의 독특한 색깔과 움직임은 물론 라이브 음악과 노래까지 더해 셰익스피어 극의 진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연극 <십이야> 연습 사진 (제공: 인천시립극단)

배우들은 1인 다역을 담당하면서 종횡무진 무대를 휘젓고 다니며, 무대에서 직접 춤을 추고 악기를 연주하는 등 풍성한 볼거리도 가득하다. ‘십이야’의 대표적인 코믹 캐릭터 말볼리오가 어떻게 해석될지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이다. 임도완 연출가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십이야’를 보고 웃음을 되찾고 생활의 활력을 느끼셨으면 좋겠다. 이 작품이 일상으로 복귀를 알리는 시작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시립극단의 ‘십이야’는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좌석 띄어앉기 방침에 맞추어 회 차당 140여석(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 객석의 30%)만 오픈하여 관객을 맞는다. 또한 입장 시 출입 확인 및 발열체크, 공연장 내 상시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출연자와 관객 모두의 안전을 도모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