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경기아트센터, 2월 창작뮤지컬 ‘향화’ 이어 ‘유월’ 공연역사적 소재 바탕, 문화예술기관 간 협업 통한 공동제작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가 2월 중 대극장 무대에서 창작뮤지컬 ‘향화’와 ‘유월’을 선보인다. 두 작품 모두 역사적 소재를 바탕으로 한 창작뮤지컬로, ‘향화’는 서울예술단과, ‘유월’은 광명문화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공동제작했다.

이번 공연은 장기적인 코로나 사태로 인해 침체된 공연예술계의 상황 속에서 기관 간의 적극적 협업이 돋보이는 시도다. 무엇보다 올해 레퍼토리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공연이면서, 경기아트센터가 뮤지컬‘화성에서 꿈꾸다(2009)’ 이후 12년 만에 제작하는 창작뮤지컬이다.

창작가무극 ‘향화’
-수원의 여성독립운동가 ‘김향화 열사’의 삶 그려

경기아트센터와 서울예술단이 공동제작한 창작뮤지컬 ‘향화’는 1919년 수원 지역의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김향화(金香花) 열사의 삶을 그린 작품으로, 서울예술단을 대표하는 배우 송문선과 국악계 아이돌 소리꾼 김나니가 주인공 김향화 역을 맡아 그녀의 애환과 열의를 한국적 음악극의 형태로 담아냈다.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상황의 격변이 지속되면서 단체 연습이 어려워지고 공연이 한 차례 연기되는 등 ‘향화’의 제작진과 출연진은 녹록지 않은 공연준비 과정을 거쳤다. 배우 송문선은 “이렇게 힘든 시기에 공연을 올린다는 것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괴로웠다. 마음 편히 모두가 나와서 연습할 수 없었지만 그럼에도 공연을 기다려주시는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다.”라며 코로나 사태 속에서 공연준비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한편. 소리꾼 김나니는“곧 봄이 와서 꽃이 필 것이고, 조금만 더 희망을 가지고 힘냈으면 좋겠다.”라고 관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창작뮤지컬 ‘유월’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메시지 담아내

창작뮤지컬 ‘유월’은 1987년 6월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2017년 개봉하여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은 영화 ‘1987’과 같이 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배경 속에서 대학생인 주인공들을 중심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

다수의 베스트셀러 뮤지컬에 참여한 제작진으로 연출 김도형, 대본 오세혁, 작곡 허수현과 출연배우 조풍래, 김도빈, 고은형, 김보현이 참여하며, 감동적인 대사와 넘버로 6월 민주항쟁의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전달하고자 한다. 오는 27일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3월5~6일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공연한다.

뮤지컬 ‘유월’은 경기아트센터, 광명문화재단 두 예술기관이 협력하여 공동제작한 작품이다. 2019년 가을부터 기획되어 약 1년여간의 제작 기간을 거쳐 경기아트센터와 광명시민회관 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유월’은 지난해 경기도 공공극장의 역량 강화와 공연예술 분야의 교류 및 협력을 위해 발족한 ‘경기도공연예술발전협의회’의 첫 결실로, 두 예술기관의 공연장 운영 및 공연제작 경험이 담겨 있다.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서울예술단 및 광명문화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문화예술단체의 인프라를 활용한 공동협력 제작방식으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연 콘텐츠의 제작과 배급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두 작품을 제작하는 취지를 전했다.

경기아트센터는 ‘향화’, ‘유월’ 두 작품을 필두로 문화예술기관 간의 협력 모델을 제시하며, 향후 공연제작에 있어 기관 간의 협업을 통해 동반상승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