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 수 19:5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겨울 아침을 깨우는 따뜻한 하모니, 경기아트센터 ‘브런치 클래식’12월 3일(목)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의 대표 브랜드 공연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함께하는 11시의 클래식’(이하 브런치 클래식)의 피날레 무대 ‘겨울의 이야기’가 12월 3일(목) 오전 11시 경기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열린다.

‘11시의 클래식 : 겨울의 이야기’에서는 주목받는 첼리스트 문태국과 피아니스트 한지호가 따뜻한 선율로 2020년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어느새 성큼 다가온 겨울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한동안 비대면 공연으로 진행되었던 ‘브런치 클래식’ 시리즈는 선선한 가을 아침, 낭만의 음악을 들려준 피아니스트 김대진과 문지영의 ‘가을 슈베르트’때 관객과 마주한 후 ‘겨울의 이야기’로 다시 관객과 함께 한다. 

어우러짐이 좋은 듀오 문태국(Vc.)과 한지호(Pf.)가 들려줄 음악은 슈만의 환상소곡집, 브람스 첼로 소나타 1번 그리고 베토벤 첼로 소나타 1번이다. 슈만의 섬세하면서도 정밀한 음악 세계를 보여주는 환상곡, 모든 악장이 단조로 이루어져 황량하고 깊숙한 소리를 내는 브람스 첼로 소나타 그리고 따뜻하며 발랄한 젊음을 표현한 베토벤 첼로 소나타까지, 두 젊은 연주자의 손끝에서 해석된 대가들의 음악이 차디찬 겨울 아침 관객들의 마음을 어떻게 녹일지 기대된다.

‘11시의 클래식 : 겨울의 이야기’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전체 객석의 50%만 오픈한다. 또한, 전자출입명부 작성, 발열 체크 및 손 소독제 사용으로 공연장 내 감염 예방을 철저히 할 계획이다.

또한, 경기아트센터가 표방해 온 ‘음악과 함께 즐기는 커피 한 잔의 여유’의 실현을 위해 인근 카페의 아메리카노 이용권을 배포한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에게 직접 커피를 제공하던 방식에서 변경하였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면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변 상권을 돕는 취지로, 이용권은 공연일로부터 1달간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경기아트센터 브런치 클래식 ‘가을 슈베르트’와 ‘겨울의 이야기’를 모두 관람한 관객에게 증정되는 특별 선물이 준비되어 있다. 선물 수령은 두 공연의 실물티켓 혹은 예매내역을 지참한 경우 할 수 있으며, 1인당 1개 증정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