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6 금 14:2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산울림 편지콘서트 ‘드보르작, Going Home’12월 11일부터 31일까지 소극장 산울림

2020년 산울림 편지콘서트 ‘드보르작, Going Home’가 12월 11일부터 31일까지 소극장 산울림에서 개최된다.

2013년에 처음 시작된 ‘산울림 편지콘서트’는, 불멸의 음악가들의 삶과 음악을 클래식 라이브 연주와 연극으로 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편지콘서트’는 베토벤을 시작으로 그간 독일권의 대표적 음악가 슈만, 슈베르트, 모차르트, 브람스, 그리고 2019년에는 차이코프스키를 무대에 올리면서 슬라브 문화권 시리즈의 시작을 알렸다.

처음에 피아노와 현악 4중주로 시작된 ‘편지콘서트’는 차츰 가곡과 오페라, 관악의 참여로 음악 세계를 넓혀갔고, 2019년에는 소극장 무대에서 발레를 시도하여 더욱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거기에 음악가들의 진솔한 모습을 재현하는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지면서, ‘편지콘서트’는 연극과 클래식 음악의 협업을 통해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 있는 공연으로 자리 잡아왔다.

2020년 ‘편지콘서트’의 주인공 안토닌 드보르작(1841-1904)은 체코가 낳은 세계적인 음악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오스트리아 지배 하의 프라하 근교에서 태어난 드보르작은 평생 보헤미아의 정체성을 지키고자 했고, 그의 모든 음악에는 체코 민족의 정서가 깊이 배어있다.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프라하에서 긴 음악적 수련 기간을 보냈다. 그러다 오스트리아 정부가 ‘젊고, 재능 있고, 가난한’ 예술가에게 주는 국비 장학생 선발에 지원하게 되고,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브람스가 그의 재능을 알아본 덕분에 음악가로서 본격으로 이름을 알릴 수 있었다.

편안하고 친숙하면서도 고귀한 그의 음악은 차츰 유럽 전역에서 인기를 얻게 되었고, 당대 최고의 음악가인 브람스, 차이코프스키 등과 교류하면서 드보르작의 명성은 더욱 확고해졌다. 그는 특히 뉴욕 국립음악원 원장으로 초대받아 미국에 4년 가까이 체류하는 동안 ‘교향곡 9번 – 신세계로부터’, ‘현악 4중주 – 아메리카’, ‘첼로 협주곡’ 등의 명작을 탄생시켰다. 드보르작은 당시 음악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미국에서 흑인 음악과 인디언 민요 등에 관심을 보이면서 미국 민족음악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처럼 드보르작은 구대륙과 신대륙을 이어주는 음악적 다리의 역할을 했고, 미국 현대음악의 형성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이번 ‘2020 산울림 편지콘서트 – Going Home’은, 드보르작의 삶을 가상의 인터뷰 형식으로 재구성하여 모두에게 사랑 받는 그의 음악적 세계를 새롭게 조명하는 무대가 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