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13:12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스카팽’, 명동예술극장 화재로 조기 종연피해 규모 파악 중… 28일 예매자부터 110% 환불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 외관 사진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지난 27일 밤 명동예술극장에서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현재 공연 중인 연극 ‘스카팽’(각색·연출 임도완)을 조기 종연한다.

현재 화재 원인 및 피해 규모를 파악 중에 있으며, 극장 내 일부 시설이 손상됨에 따라 국립극단은 오는 11월 15일까지 공연 예정이던 연극 ‘스카팽’을 불가피하게 종연하기로 결정하였다. 오늘(28일) 공연 예매자부터 순차적으로 110% 환불을 진행하며, 명동예술극장 로비에서 개최 중이던 국립극단 70주년 기념 전시 ‘연극의 얼굴’도 중단한다.

명동예술극장은 1936년에 지어진 건물로, 1957년부터 16년 간 국립극장으로 사용되기도 했으며, 현재 서울시 미래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