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19:45
상단여백
HOME 연극
2020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연극 ‘이카이노의 눈’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7월 2일 개막

2020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연극 ‘이카이노의 눈’이 오는 7월 2일 목요일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 차세대열전 2018 선정작이었던 연극 ‘이카이노의 눈’은 2020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 작품에 선정되어  2019년 초연 이후 올해로 두 번째 공연을 맞이했다.

연극 ‘이카이노의 눈’은 일제강점기, 6.25, 4.3 사건을 겪으며 일본으로 넘어간 사람들이 어느 쪽에도 속할 수 없이 경계인이 되어 살던 마을,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이카이노 사람들의 삶을 다룬다. 재일한국인 작가 원수일의 신작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1970년대 재일교포 유학생 간첩단 사건을 배경으로 재일한국인이 겪는 고민과 갈등을 담았다.
 
이 작품의 모티브는 최근까지도 재심으로 무죄 판결이 나고 있는, 1970년대 재일교포 간첩단 사건이다. 김연민 연출은 “연극 ‘이카이노의 눈’은 이 사건이 가진 하나의 역사적 사실을 단편적으로 파악하려는 게 아닌 오늘날 우리 사회와 비교하고 새롭게 바라보는 과정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극 ‘이카이노의 눈’은 역사 속에서 자신의 모습을 찾으려는 정체성 찾기와 연결되어 있다. ‘이카이노’라는 지역을 통해 역사가 개개인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또 그런 역사를 가진 사람들이 어떻게 살아가는지, 지금 시대와 그 시대는 어떻게 다른지 간접적으로 체험해보고, 우리는 이 사회를 통해 어떤 정체성을 만들고 있는지 고민해보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연극 무대는 물론 다양한 작품과 매체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배우 전국향, 강애심, 장성익, 문경희, 신문성, 정원조, 이시훈, 박희정, 김나연, 김주원이 출연한다.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7월 2일부터 12일까지 총 12회차의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연극 ‘이카이노의 눈’은 6월 2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티켓 예매가 가능하다. 공연장에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하여 공연장에서는 거리두기 객석제, 출입문 일원화, 발열 체크, 마스크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등의 조치를 시행하여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