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8 토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버린 것들에 대한 사죄, 한태숙 신작 연극 ‘대신 목자’전박찬, 서이숙 등 연기파 배우들 캐스팅

한태숙 연출이 오랜만에 발표하는 신작 연극 ‘대신 목자’가 오는 3월 6일부터 3월 15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른다.

2019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된 연극 ‘대신 목자’는 외면적으로 아이를 해치고 동물원을 탈출한 늑대와 그 늑대를 돌봐온 사육사, 그리고 늑대 탈출 사건을 수사하는 수사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하지만 내면적으로는 인간이 애착하는 것을 잃었을 때의 상실감과 죄의식을 통해 버려서는 안 될 것을 버린 것에 대한 동조와 자책의 심리를 다루고 있다. 비루한 삶을 살았지만, 버린 아이에 대한 죄의식으로 산에 버려지는 생명들을 구하고자 한 어머니를 비롯해 우리가 버린 것들에 대한 진정한 사죄의 의미를 되짚고 있다.

이 극을 통해 관객들은 저마다 각기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인간답지 않은 인간들 때문에 희생된 아이들에 대한 생각, 자신이 버린 존재를 떠올리거나 반대로 자신이 버려졌다고 생각되는 지점들을 떠올릴 수도 있다. 한태숙 연출은 “나도 어쩔 수 없는 외로운 동물이라는 자각을 하게 해 주었던 동물들을 생각하며 ‘대신 목자’를 썼다”고 전했다. 그래서 동물과 좀 더 밀접한 관계인 사육사를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 나오게 된 것으로 보인다.

한태숙은 ‘서안화차’, ‘하나코’, ‘엘렉트라’, ‘레이디 맥베스’, ‘세일즈맨의 죽음’ 등의 작품들을 예민하고 인상 깊은 시선으로 다루어왔다. 이번 연극은 ‘서안화차’ 이후 오랜만에 직접 쓰고 연출을 맡은 작품으로 캐스팅에 많은 공을 들였고, 원하는 배우들과 함께 전력투구했다는 후문이다.

연극 ‘대신 목자’ 쇼케이스 장면

‘에쿠우스’, ‘이방인’, ‘맨 끝줄 소년’으로 잇따라 호평을 받으며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배우 전박찬과 무대와 스크린을 종횡무진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서이숙, 그리고 평단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손진환, 김은석, 성여진, 김도완, 유승락, 박수진 배우가 함께한다. 연기파 배우들의 숨 막히는 연기 앙상블은 무엇으로도 쉽게 정의 내릴 수 없는 그로테스크한 인간의 심리를 강조하며 극대화할 예정이다.

한태숙 연출은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은 이미 인간의 시선과 갇힌 공간에 적응하여 원시성은 고사하고 동물원이라는 세계 외에는 다른 곳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할 것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한다. 그는 작품을 통해 동물과 인간의 초현실적인 교감이 신화를 넘어선 관계에서도 가능하며, 인간은 그렇게 인간을 포기하며 다른 존재를 믿고 싶어 하는가를 묻고 있다.

주변 모든 것은 우릴 위해 존재한다는 인간의 이기심과 이중적 잣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연극 ‘대신 목자’는 3월 6일 개막한다. 예매는 2월 18일 아르코 매니아 선예매 오픈을 시작으로, 일반 예매는 2월 19일부터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홈페이지와 인터파크티켓에서 가능하다.

사진 제공_극단 물리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