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8 토 14:04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호주 산불 구호 도네이션 티켓 오픈!총 6회차 공연 1,000장을 기부, 전석 5만원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제작:에스앤코)가 호주 산불 진화를 위해 관객과 함께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도네이션 티켓을 오는 2월 1일(토) 0시 위메프에서 단독 오픈한다. 

호주 산불 구호를 위한 기금 마련 도네이션 티켓은 현재 공연 중인 부산 공연의 2/2(일) 공연과 2/4(화)~2/7(금) 총 6회차의 공연 중 1,000장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50,000원에 판매 오픈한다.

좌석은 VIP석, R석, S석 내에서 현장에서 랜덤으로 선정되는 로터리 티켓 방식이며, 티켓 판매 수익금 전액은 호주의 야생동물 보호협회(WIRES Australian Wildlife Rescue Organisation)에 기부된다. 관객들에게는 할인된 금액으로 티켓을 구매하면서 기부에도 동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위메프 및 ‘오페라의 유령’ 공식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로 전 대륙에서 모인 캐스트와 스태프가 모여 2019년 2월 마닐라를 시작으로 투어 공연이 시작되었으며, 현재 한국에서 공연 중이다. 배우 클레어 라이언(크리스틴 역)을 비롯해 8인의 호주 배우와 스태프들이 참여하고 있는 월드투어 프로덕션은 호주 산불의 구호에 함께하고자 오리지널 제작사 The Really Useful Group와 공동 제작사 에스앤코 등과 뜻을 모아 이번 도네이션 티켓을 마련했다.

현재 최악의 산불 사고로 꼽히고 있는 호주 산불은 인명 피해와 코알라, 캥거루 등 야생동물의 피해도 심각한 상황이다. 유례가 없는 이번 환경 재난에 전 세계적인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에스앤코 신동원 대표는 “전 세계에서 모인 ‘오페라의 유령’의 배우와 스태프는 호주 산불의 위기와 아픔을 매우 안타까워하고 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현재 공연 중인 한국 관객들과 함께 기부하는 캠페인을 통해 이번 호주 산불 구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싶어 도네이션 티켓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전 세계 39개국, 188개 도시, 1억 4천만 명을 매혹시킨 명작으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이다.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주요 메이저 어워드 70여 개 상을 수상했으며,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이 돋보인다.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숨어 사는 유령과 프리마돈나 크리스틴,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라울 간의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 파리 오페라 하우스, 지하 미궁, 거대한 샹들리에 등의 놀라운 무대 예술로 많은 관객의 사랑을 받아 왔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2월 9일까지 공연한 후, 2020년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 예정이다. 7월에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