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0 월 22:24
상단여백
HOME 연극
뮤지컬 ‘아티스’ 캐스팅 공개3월 21일부터 2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뮤지컬 ‘아티스 ARTIS’가 3월 개막을 앞두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뮤지컬 ‘아티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2019 공연예술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뮤지컬 부문 선정작이다. 2016년부터 개발을 시작해 2017년 충무아트센터 인스테이지 ‘뮤지컬하우스 블랙 앤 블루’에 선정되어 첫선을 보였다. 이후 1년의 개발과정을 거친 뒤 ㈜홍컴퍼니(프로듀서 홍승희) 제작으로 2020년 무대에 오른다.

극은 19세기 말 프랑스 몽마르뜨를 배경으로 네 명의 예술가들의 재능과 부러움, 질투 등을 다룬다. 작가 박예슬은 “초기 구상 단계와 2020년 ‘아티스’의 공통점은 제목과 캐릭터의 이름밖에 없다. 명확한 메시지와 캐릭터 성을 전달하기 위해 캐릭터 구축에 가장 크게 중점을 두고 완전히 처음부터 서사를 다시 쌓아 올리는 작업을 거쳤다.”라고 전했다.

극 중 파트릭이 쓰는 글이 극중극의 형태로 구현되어 연극적 장치와 화려한 안무로 함축적 관계를 담는 한편, 시대의 자유와 낭만을 전할 예정이다. 애정이라는 이름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거침없이 상처를 주는 천재 작곡가 에릭을 중심으로, 그의 연인 엘로이즈, 그를 아끼고 후원하는 파트릭, 그를 동경하는 작곡가 지망생 마티스, 네 인물의 관계를 다루고 있다. 실존 인물 ‘수잔 발라동’을 모티브로 한 ‘엘로이즈’는 ‘에릭’의 울타리에서 벗어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 나아가 스스로의 목소리를 찾는 대표적인 캐릭터로 그려진다.

사랑하는 이들에게 상처를 주는 천재 작곡가 ‘에릭’ 역은 배우 김도빈이 캐스팅됐다. 자유로운 사고의 소유자인 에릭의 연인 ‘엘로이즈’ 역에는 배우 김히어라, 헌신적이고 내향적인 ‘에릭’의 후원자 ‘파트릭’ 역은 배우 안창용으로 작품을 이끌어가는 나레이터이자 극중극의 화자로 분한다. 배우 현석준은 성실한 작곡가 지망생 ‘마티스’ 역으로 반전을 선보인다.

‘아티스’는 라틴어로 ‘예술, 재능’을 뜻한다. 작품은 오늘을 딛고 내일로 나아갈 힘을 찾는 것이 바로 ‘재능’이라고 재정의한다. 장우성 연출은 “수많은 키워드와 레이어 속에 메시지가 숨어있는 작품이다. 최종도착지에서 발견하게 될 가치를 관객들에게 명료하게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작품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뮤지컬 ‘아티스’는 3월 21일부터 2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홍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