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애니’ 황예영 최연우 90:1 경쟁률 뚫어12월 14일부터 29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뮤지컬 ‘애니’가 오는 12월 14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애니’는 해롤드 그레이의 ‘작은 고아 소녀 애니(Little Orphan Annie)’를 원작으로, 1976년 미국 초연 이후 브로드웨이에 입성해 40년이 넘게 사랑받은 명작이다. 국내에서는 2006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초연 이후 제13회 한국뮤지컬대상 베스트 외국뮤지컬상과 기술상을 받았다.

이번에는 9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192명의 참가자가 오디션에 참석해 2명의 애니가 선발됐다. 희망을 노래할 ‘애니’의 주인공은 황예영과 최연우다. 참가자들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90:1의 경쟁률을 뚫고 첫 도전을 앞뒀다. 황예영은 뮤지컬 ‘마틸다’에서 주연을 맡아 대형무대를 이끌며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최연우는 뮤지컬 주연이 첫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무대에서 활약했던 아역배우들을 제치고 선발된 만큼 오디션 과정을 통해 뛰어난 끼와 실력을 선보여 더욱 기대를 받고 있다. 애니와 함께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고아 소녀역으로 김단비, 김태희, 문서진, 이성은, 송하연, 오미선, 육예서가 무대에 함께 오른다.

배우 김석훈과 서울시뮤지컬단의 박성훈은 무뚝뚝하고 냉철한 억만장자 사업가로 분한다. 배우 황석정과 서울시뮤지컬단 유미는 애니가 맡겨진 뉴욕의 고아원 원장으로, 얄밉지만 사랑스러운 해니건 역에 캐스팅됐다. 해니건의 남동생 루스터역으로 해니건과 함께 워벅스의 재산을 가로 챌 모의를 꾸미며 감초역할을 해 줄 배우는 이경준과 허도영이다. 순수한 백치미로 웃음을 선사할 루스터의 여자친구 릴리역은 서울시뮤지컬단의 우현아가 맡는다. 워벅스의 개인비서로 워벅스가 애니를 딸로 입양하게 되는 과정을 함께하는 그레이스 역은 이연경, 루즈벨트 대통령은 주성중이 맡는다.

뮤지컬 ‘애니’는 서울시뮤지컬단의 한진섭 단장이 총 예술감독이자 연출로 직접 참여한다. 그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브로드웨이 42번가’, ‘오! 캐롤’ 등을 연출해왔다. 음악감독은 장소영이 맡아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을 기대할만하다. 24일 오후 2시 세종문화티켓 등 주요 예매처를 통해 2차 티켓 오픈이 진행된다.

뮤지컬 ‘애니’는 오는 12월 14일부터 29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세종문화회관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