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클래식 콘서트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 송영민 해설로 감상8월 24일 오후 5시 아트센터 인천

쇼팽과 애니메이션이 만난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가 8월 공연을 앞두고 있다.

낭만 시대를 대표하는 서정적 작곡가 쇼팽과 감성적인 애니메이션 음악으로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음악이 찾아온다.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는 쇼팽 스타일로 편곡된 스튜디오 지브리의 곡들과 쇼팽의 오리지널 소품들을 연이어 연주하며 피아니스트 송영민의 해설로 감상할 수 있다.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 1부에서는 쇼팽 음악 안에서의 스튜디오 지브리 음악은 ‘마녀 배달부 키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OST들로, 스튜디오 지브리를 대표하는 작품 중 세 곡을 통해 선보인다.

이어 2부에서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음악 속에 숨겨진 쇼팽 음악을 알아본다. ‘원령공주’, ‘인생의 회전목마’ 등 애니메이션의 제목만큼이나 유명한 명곡들 속에서 쇼팽의 음악을 찾아본다. ‘불쾌한 조성’이라 칭하며 모차르트도 기피했던 조성인 다단조 (c minor)의 곡이자 시적이지만 고통을 표현했다고 평가받는 녹턴 1번과 풍부하고 자유로우면서도 표현하기 어려운 난곡으로 알려진 폴로네이즈를 함께 감상하며, 서로의 음악은 얼마나 닮았을지 무대를 통해 경험해볼 수 있다.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는 스톰프뮤직이 창단한 ‘퍼스트 앙상블’의 첫 무대로 국내를 막론하고 활발하게 종횡무진 중인 솔리스트의 조합인 바이올리니스트 이현웅, 이희명, 비올리스트 조재현, 첼리스트 송민제가 함께 선보이는 앙상블의 호흡 또한 기대할 만하다.

‘쇼팽으로 만나는 지브리’는 오는 8월 24일 오후 5시 아트센터 인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_(주)스톰프뮤직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