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2018 ‘DMZ 평화콘서트’ 정상급 뮤지션 한자리에 모여9시 30분부터 10시 30분까지 5분 간격으로 문산역 무료 셔틀버스 운영

2018 ‘DMZ 평화콘서트’가 8월 11일과 12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개최된다.

2018 ‘DMZ 평화콘서트’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K-pop, 클래식의 정상급 뮤지션들이 평화로운 한반도를 소망하는 화합의 메시지를 선사한다. 먼저 11일 오후 6시 30분에는 김정근 아나운서와 가수 백지영의 사회로 K-pop 콘서트가 열린다. 가수 한영애, 서문탁, JK 김동욱, 백지영, 정엽, 정인, 소향, 마마무, 여자친구, 옥상달빛, 신현희와 김루트, <위키드> 출신 박예음, 최명빈, 홍순창 등이 출연한다.

이어 12일 오후 6시 30분에는 Classic Concert가 시작된다. 박경추 아나운서와 박연경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며 한국인 최초로 반 클라이번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한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유럽 최고 오케스트라 ‘런던 심포니’의 악장 바이올리니스트 줄리앙 쥴만 &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의 악장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의 만남,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에 빛나는 바이올리니스트 김봄소리가 무대에 오른다. 또한, 아르헨티나 최정상 탱고 마스터 엔리케 모랄레스 & 카롤리아 알베리시, 히셀라 비달 & 아리엘 자노프스키,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초청된 바 있는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출연하며 가수 박정현과 마에스트로 이병욱이 함께하는 수원시립교향악단의 평화로운 한반도를 소망하는 화합의 하모니를 들려준다.

‘DMZ 평화콘서트’를 총괄하는 경기도문화의전당 정재훈 사장은 “최근 불고 있는 남북평화 교류의 흐름에 맞춰, 분단과 동족상잔의 상처를 지닌 DMZ에 진정한 평화가 깃들기 바란다.”며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이 참여하는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조화를 통해 DMZ라는 상징적 공간이 아픔을 딛고 기쁨을 누리를 날이 어서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MZ 평화콘서트’는 피크닉존에 누구나 무료입장이 가능하며, 공연이 끝나는 밤 9시 30분부터 10시 30분까지 5분 간격으로 문산역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제공_경기도문화의전당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