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5:09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발레단 'KNB Movement Series' 무용가의 안무作 볼 기회8월 4일부터 5일까지 오후 3시,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

국립발레단의 안무가 육성프로젝트 'KNB Movement Series'가 올해 4회째를 맞이한다.

'KNB Movement Series'는 국립발레단 무용수들이 직접 안무한 작품을 선보이는 장으로 2015년 이후 매년 열리고 있다. 국립발레단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소속 무용수의 잠재적인 안무 능력을 발굴하고 차세대 안무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육성하고 있다. 이를 통해 주도적으로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은 물론 국립발레단의 레퍼토리를 확장 및 확보하고 있다.

'KNB Movement Series'는 안무가 육성의 기대를 두며 네 번째 무대가 공개된다. 이영철은 첫 안무작 ‘빈집’을 시작으로 매년 감각적인 선곡과 스토리텔링으로 무장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시와 철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품을 안무했던 박나리는 한층 깊어진 메시지를 담은 무대로 관객과 만난다. 탱고의 감성과 음악을 춤으로 풀어낸 박슬기의 안무작 'Quartet of the Soul'은 이듬해 국립발레단 'Dance into the Music'에서 재연됐다.

송정빈의 ‘흉터’는 현대 미술작가 올라푸르 엘리아손 전시에서 공연되기도 했다. 정영재는 친숙한 클래식 발레 음악을 배경으로 사랑에 담긴 다양한 감정을 모던하면서도 색다르게 풀어낼 예정이다. 지난 시리즈에서 인상적인 파드되 안무작을 선보였던 신승원은 자칫 지나치기 쉬운 감정들을 포착해 섬세한 안무로 표현했으며, 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일상적 주제로 작품을 안무해온 배민순은 강렬한 분위기의 1인무 안무작을 이번 무대에 올린다.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댄싱9’ 스타 김명규는 올해 처음 안무가로 변신해 신선한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KNB Movement Series'는 전석무료이며 7월 24일 화요일 오후 2시 사전예약을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매 공연 종료 후 관객과의 대화가 예정됐다. 오는 8월 4일부터 5일까지 오후 3시,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드림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국립발레단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