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취재기] 정용진의 무용 - 화요상설

 

지난 17일 국립국악원에서 공감(共感)이라는 주제로 ‘정용진의 무용’ 공연이 있었다. 많은 학생들과 한국무용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려한 막이 올랐으며, 전통무용의 다양한 면모를 볼 수 있어 뜻깊은 공연이 되었다. 정용진씨는 현재 세종대 박사과정에 있으며 '중요무형문화재 제 27호 승무' 이수자이다. 이 외에도 사단법인 벽사춤 아카데미 이사, 정재만 전통춤 보존회 회장 및 musa 무용단 대표를 맡고 있다.

승무
‘승무’는 불교적 색채가 강한 춤으로 이번 정용진의 승무는 여자의 승무 보다는 디테일한 면이 다소 떨어졌지만 남성 특유의 힘과 동작이 눈에 띄었다. 역동적이며, 빠르지만 느린 어떤 감각적 동작이 돋보였다. 특히 긴 장삼을 얽히고 설키게 움직이면서 단숨에 내뿜는 그 춤사위는 마지막으로 갈수록 절정을 이루며 특히 북을 치는 장면에서는 세속의 번뇌를 잊으려는 듯 그 다이나믹한 기운이 관객에게까지 전달되었다.

선유락
이 작품은 6명의 아름다운 무용수가 추는 부채춤으로, 붉은 색의 부채와 화려한 의상이 매우 잘 어울렸다. 첫 장면, 무대 아래 짙은 스모그에 마치 무용수들이 구름 위를 뛰어다니는 선녀들인 듯 느껴지게 했다. 기존의 부채춤과 달리 현대적인 감각적 해석이 단연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특히 엇박에서 부채가 펴지는 소리는 더욱 다이나믹함이 느껴졌으며, 음악에서 피아노와 물방울 소리 등 현대적이면서도 고전적인 그 조화로움이 돋보였다. 고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낳는 작품이었다.

살풀이
남자의 살풀이는 조금 낯설었다. 구슬픈 창소리는 중저음의 현악기와 어울려 슬픔과 한을 표현하였으며, 그것을 극복하려는 춤사위가 돋보인다. 특히 작품의 중간 주황색 환한 조명은 매우 독특하였다.

청월
요즘같이 파릇한 봄날에 너무도 어울리는 작품이다. 가볍지만은 않은 거문고 소리에 꽃부채, 파릇파릇한 옷매무시는 양갓집 규수들의 봄나들이처럼 따뜻한 느낌을 주었다. 물 위를 동동 헤엄치며 노니는 수국을 보는 것처럼 조용하고 잔잔한 여백을 느끼게 했다. 유난히 돋보였던 것은 은은한 미소이다. 꽃잎처럼 유유히 웃는 여인들의 미소는 우아하고 고풍스런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랑가
춘향전의 사랑가에 맞춰 추는 두 남녀의 춤은 마치 고전 뮤지컬을 보는 듯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차곡차곡 밟는 디딤새는 줄타기 같은 사랑 놀음에 미끄러지듯 유연함을 보여주었다. 한껏 들이마시다 ‘쿵’하고 멈추고, 쏟아질듯 쏟아질듯 하면서도 쏟아지지 않는 호흡. 이 호흡이 관객들에게 사랑에 빠진 이와 같이 애가 타며, 안달이 날 것만 같은 느낌을 주는 흥미로운 춤이었다.

한량무
‘한량무’는 춤다솜무용단의 김진완씨의 독무로 이루어졌으며, 자연을 벗 삼아 물 흐르듯 살고자 하는 선비의 흥이 잘 표현되었다. 깔끔한 태평소 음색과 경쾌한 꽹과리는 남성 특유의 호탕함과 잘 어우러졌다. 특히 무용수의 표정연기가 일품이었으며 이것이 즉흥 춤과 어울려 단연 돋보였다.

태평무
‘태평무’는 화려한 의상과 군무 특유의 조화로움이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첫 장면에서의 보라색조명에 둥둥 거리며 울려지는 북소리는 다음 장면을 기대하는 관객의 심리를 더욱 자극하였으며, 특히 빠른 전개와 다양한 조명의 색감 변화는 전통적이면서 미래지향적인 감각적 표현으로 보인다. 작품의 중반부 왕과 비의 춤사위는 기품이 넘치면서 능동적인 동작으로 그 작품성이 크게 돋보였다.

마지막 작품은 외줄타기를 하듯 훌쩍 등장하여 가볍게 퇴장했다. 풀어진 듯 보이나 마지막까지 놓지 않는 질긴 호흡이 보였다. 궁중 무용과는 다르게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몸의 무게를 느끼게 했으며, 관객의 긴장을 조금은 풀어주면서 편한 기분으로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yuri40021@hanmail.net, kong24@hanmail.net


※ 비엠뉴스가(Bmnews)가 뉴스테이지(Newstage)로 2007년 7월 23일 개편되었습니다. 본 기사는 비엠뉴스(Bmnews)의 2007년 4월 18일 기사입니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