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9 화 11:16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전자음악의 재발견! ‘진은숙의 아르스 노바 Ⅲ&Ⅳ’

 

현대음악의 최첨단 경향을 소개해온 ‘진은숙의 아르스노바 Ⅲ&Ⅳ’가 오는 10월 22일과 24일 양일간에 걸쳐 예술의전당 콘서트홀과 한국예술종합학교 KNUA홀 무대에 오른다. 이번 ‘진은숙의 아르스노바 Ⅲ&Ⅳ’는 전자음악을 주제로 IRCAM과의 공동협력 하에 앙상블 앵테르콩탕포랭의 아티스트들과 IRCAM의 엔지니어들을 초빙,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예술감독 진은숙 작곡가는 현재 베를린 도이체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상임 작곡가로, 음악평론가 진회숙의 동생이자, 문화 · 정치 비평가 진중권의 누나이기도 하다. 그녀는 지난 8월 13일 영국 최대의 음악축제 ‘BBC 프롬스’에서 알반 게르하르트의 협연, 일란 볼코프의 지휘, BBC 스코티시 심포니의 연주로 ‘첼로 협주곡’을 세계 초연했으며, 뒤이어 8월 28일 도쿄 산토리 홀에서 우 웨이 협연, 아키야마 가즈요시 지휘, 도쿄 심포니 연주로 생황협주곡 ‘슈(Šu)’를 세계 초연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IRCAM과의 공동협력으로 진행된다. IRCAM은 세계 현대음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현대음향/음악 연구소(Institute de Recherche et Coordination Acoustique/Musique)로, 1970년 프랑스의 조르주 퐁피두 대통령이 작곡가 피에르 불레즈에게 요청, 1977년 설립된 기관이다.

이번 무대에는 IRCAM에서 생산된 4곡의 작품뿐 아니라 한국 작곡가의 전자음악 두 편도 함께 연주된다. 작품은 IRCAM의 설립자인 피에르 불레즈의 ‘송가 2번’과 진은숙의 최근작 ‘이중 구속?’, 핀란드의 작곡가 유카 티엔수의 ‘네모’, 독일의 요르크 횔러가 작곡한 ‘공명’의 총 4곡과 강석희의 ‘항변’과 임종우의 ‘음성의 실루엣’으로 구성된다. 또한 전자음악의 영향이 깊이 남아있는 작품들인 죄르지 리게티의 ‘론타노’와 이반 페델레의 ‘장면’도 선보인다.

지휘를 맡은 수산나 멜키는 불레즈가 창단한 ‘앙상블 앵테르콩탕포랭’의 음악감독으로, 현대와 고전을 넘나드는 광범위한 레퍼토리의 보유자로 알려져 있다. ‘앙상블 앵테르콩탕포랭’은 작곡가 불레즈가 프랑스 문화부 장관 미셸 기의 도움으로 1976년 창단, 현대음악을 전문적으로 연주하는 최고의 현대 음악 앙상블이다.

한편 이번에 협연할 바이올리니스트 강혜선은 베르크의 ‘바이올린 협주곡’ 및 진은숙의 ‘이중 구속?’ 등의 연주로 현대음악 전문가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강혜선은 1993년 파리 오케스트라의 악장으로 임명된 후, 불레즈와의 인연으로 이듬해 앙상블 앵테르콩탕포랭의 독주 바이올리니스트로 자리하게 됐다.


박소연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