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11:45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조재현 활동재개 공식 입장 발표 “피해 없길 바란다”

배우 조재현이 공연장 업무를 재개한다는 보도에 수현재씨어터 공식 입장이 발표됐다.

수현재씨어터 관계자는 30일 오후 “스포츠월드에서 기사화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날 수현재씨어터에서 이번 주 연극 ‘비클래스’가 개막한다는 소식과 함께 배우 조재현의 활동 소식이 퍼졌다. 이에 대해 수현재씨어터는 “단순 대관 공연으로 조재현 또는 수현재컴퍼니가 활동 재개를 한다고 기사화가 된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거듭 해명했다.

또한, 수현재컴퍼니는 폐업수순을 밟고 있으며 수현재컴퍼니 직원들은 6월 말 퇴사예정임을 알렸다. 공연장 대관의 경우 최소 6개월에서 1년 전에 확정이 되었던 것으로 현재 대명문화공장 1, 2관 및 수현재씨어터는 내년 1월 말까지 대관이 잡혀있으나 조재현이 제작에 참여했다거나 수현재컴퍼니의 재개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님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관계자는 수현재컴퍼니에서 제작했던 공연과 창작자들의 피해를 언급하며 “대관 공연들에는 피해가 되지 않아야 한다. 부디 공동제작했던 창작진에게도 피해가 없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배우 조재현이 이끄는 대학로 건물 수현재씨어터는 현재 매각을 알아보고 있으나 시일이 걸릴 것이라 예상하고 있으며 공연장만을 매각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사진제공_뉴스테이지 DB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