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6 수 19:02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연극 ‘오백에 삼십’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공연12월 12부터 23까지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공연

연극 ‘오백에 삼십’이 의정부예술의전당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의정부예술의전당이 매년 12월 선보이는 소극장 장기공연시리즈다. 작품은 보증금 500만 원에 월세 30만 원인 원룸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담은 코믹 서스펜스 청춘 연극이다.

연극 ‘오백에 삼십’은 청춘들의 현실을 재미있는 대사와 쉽게 볼 수 있는 캐릭터로 그려냈다. 극의 제목인 ‘오백에 삼십’이라는 단어는 지방에서 올라와 처음 서울 생활을 시작하는 대학생들과 꿈을 안고 첫발을 내딛는 사회인들에게 웃을 수만은 없게 한다.

특히, 원룸텔이라는 작은 공간 속 살인사건을 플래시 백과 푸르키니에 연출은 서사구조를 보다 유연하게 만들었다. 조명의 명암을 통해 목격자 증언 장면을 보다 긴장감 있게 구성하고 농익은 사투리와 판토마임은 관객의 웃음을 자아낸다.

연출가 겸 작가인 박아정는 “경기 침체가 장기화 되면서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서 서민들이 이처럼 힘든 적도 없는 요즘, 이 작품은 현시대가 가진 애환, 슬픔과 같은 환경적 요소를 코미디와 접목해 힘든 삶의 와중에서도 이를 극복하고 웃음을 찾아가는 스토리이기 때문에 지금의 우리 상황과 잘 맞아 떨어지는 작품”이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의정부예술의전당의 연말 ‘소극장 장기공연 시리즈’는 지난 2011년부터 7년째 이어지고 있다. 시리즈는 경기도 내 문예회관에서 처음 시도되는 장기공연 프로그램으로 지역의 순수예술 장르의 저변을 넓히고 잠재된 연극 관객 개발에 기여하는 특화된 연말 레퍼토리 프로그램이다.

연극 ‘오백에 삼십’은 12월 12부터 23까지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의정부예술의전당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