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팬레터’ 1년 만에 더 아름다워져 돌아온다11월 10일부터 2018년 2월 4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

뮤지컬 ‘팬레터’가 오는 11월 10일 1년 만에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자유를 억압받던 일제강점기 경성이 배경이다. 당대 최고 문인들 세계에 들어가게 된 한 작가 지망생의 성장을 그렸다.

뮤지컬 ‘팬레터’는 그 시대 예술가들의 삶과 고민을 엿볼 수 있다. 당시 실제 문학 작품을 인용해 초연 당시 평점 9.6을 기록하며 매력적인 스토리와 아름다운 음악으로 몰입도가 돋보이는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작품은 연출 김태형과 한재은 작가, 박현숙 작곡가, 김길려 음악 감독 등이 함께한다. 무대는 경성 시대의 상징적인 이미지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무대 미술을 전면 수정했다. 연출 김태형은 “더 감성적이고 아름답게 디자인된 무대와 좀 더 디테일해진 안무, 그리고 일제강점기라는 시대적 상황 안에서 ‘7인회’의 모습을 조금 더 고민하는 예술가의 모습으로 수정한 점에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극 중 작가 지망생 세훈 역은 배우 문성일과 문태유, 손승원이 맡았다. 사랑에 빠진 천재 소설가 해진 역은 배우 김종구와 김수용이 연기한다. 비밀에 싸인 천재 여류작가 히카루 역은 배우 소정화와 김히어라, 조지승이 캐스팅됐다. 시인이자 소설가 이윤 역은 배우 박정표와 정민이 맡았다. 엘리트 평론가 김환태와 명일일보 학예부장 태준 역은 작년에 이어 배우 권동호와 양승리가 연기한다. 이윤의 절친한 친구 수남 역은 배우 이승현과 손유동이 열연한다.

뮤지컬 ‘팬레터’는 오는 11월 10일부터 2018년 2월 4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라이브(주)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