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16:2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한(韓)스타일’ 육성 종합계획 - 1

 

한브랜드는 우리문화의 원류로서 생활화, 산업화 세계화가 가능한 한글, 한식, 한복, 한지, 한국음악 등의 전통문화를 브랜드화 하고 있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브랜드화를 위해 만든 전통문화의 새로운 이름이 '한스타일'이다. 이러한 한스타일을 더욱 활성화 하기위하여 문화관광부에서는 2007년 2월 15일 '한스타일 육성 종합계획 수립'을 발표하였다.
이에 본 신문사는 그 중요성을 인지하고 보다 많은 사회 관계성이 필요한 바 한스타일 육성 정책을 연재하고자 한다.


Ⅰ. 추진배경 및 경과

□ 추진배경

ㅇ 우리문화의 가치 재발견 및 문화정체성 정립 필요
- 전후 급속한 근대화 과정에서 전통문화의 경시풍조 만연
- 단순한 보존대상에서 창조적 계승 대상으로 가치 재인식, 자긍심 고취
ㅇ 영화, 드라마 등 대중문화 위주인 한류의 새로운 동력 마련
- 한국인의 감성이 담긴 전통문화 콘텐츠의 집중 육성
ㅇ 한국의 문화이미지 제고를 통한 ‘코리아 프리미엄’ 향상
* 국가별 브랜드 가치(‘06년 산업정책연구원) : 미국 7조2천억 달러(1위) / 일본 2조7천억 달러(5위) / 중국 1조2천억 달러(8위) / 한국 8,659억 달러(10위)
ㅇ 전통문화의 산업화로 경제적 부가가치 및 고용 창출
- 관광객 유치, 한식당 해외진출 등과 연계한 부가가치 창출

□ 추진경과

‘05. 6.
한브랜드화 의견수렴을 위한 포럼 개최(12회,‘05. 6~12)
‘06. 5
제5차 국가이미지위원회에 한브랜드 지원전략 보고
- 6대분야 중 한국학 제외, 한국음악으로 대체
‘06.7.~
한브랜드 지원협의회 구성·운영
- 총괄기획/한글/한복·한지/한식/한옥 분과 구성
- 분과위원회 주기적 개최(‘06년 7회 개최)
‘06.9.28.~10.1.
한스타일 박람회 개최(일산 킨텍스) 및 상징물(CI) 개발
‘06. 12.
‘한스타일 전략산업화’ 신규유망 서비스업종 선정

Ⅱ. 전통문화의 국내외 현황

□ 국내현황

ㅇ 주 40시간 근무제 실시, 소득증가, 참살이(웰빙) 유행 등으로 품위있고 여유있는 생활 추구
* 웰빙, 로하스(LOHAS, Lifestyles of Health And Sustainability)에 대한 관심
ㅇ 건강성․과학성이 담긴 전통생활문화의 발굴․재조명
- 풍수지리의 건축디자인과 인테리어 응용 및 웰빙주거 인기
* 친환경식품 시장규모 증가 : 8,000억원(‘05) → 9,100억원(’06)
ㅇ 전통문화의 국내기반 미약 및 체계적이고 과감한 육성책 미흡
- 전통문화에 대한 시장소비 및 산업기반 약화
- 정부기능 분산 등으로 체계적 지원·육성에 한계
* 문화, 농림, 건교, 산자, 문화재청 등 관계부처 협의회 구성(‘06.7.~)

□ 해외현황

ㅇ 웰빙문화의 확산과 아시아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 증가
- 여유와 느림의 아시아문화의 세계적 확산 : 인도 ‘요가’, 일본 ‘젠(禪)’ 등
* 김치, 요구르트, 일본 콩, 인도 렌틸콩, 올리브유를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06. 3 미국 잡지 ’헬스‘)
* 주요국가의 정책사례 : 일본 ‘신일본 양식(Neo Japanesque)’, 태국 ‘음식 세계화 프로젝트(Kitchen of the world)’

ㅇ 국가 주요정책으로 자국어 해외보급 확대를 추진
- 해외 문화원 등을 통한 자국어 해외보급 체제 구축
* 중국 한어(漢語)브리지 프로젝트, 독일 괴테 인스티튜트 등

ㅇ 전통음식의 국제표준화 및 현지화로 세계시장 진출 도모
- 김치 vs 기무치, 한・중・일간 된장・간장 국제표준 경쟁
* 김치가 세계지적재산권기구(‘05년), 국제식품규격(’02년)에서 표준으로 인정
- 각국 전통음식 등의 현지화·퓨전화 확산 : 베트남 쌀국수(호아빈) 등


편집부/psj1214@hanmail.net




※ 비엠뉴스가(Bmnews)가 뉴스테이지(Newstage)로 2007년 7월 23일 개편되었습니다. 본 기사는 비엠뉴스(Bmnews)의 2007년 3월 23일 기사입니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