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칼럼] 학벌과 재물이 앞서는 시대, 대한민국은 거짓 공화국

 

학력위조의 파장이 커져만 간다. 단국대 교수 신정아씨를 시작으로 MBC 러브하우스로 알려진 디자이너 이창하씨, 동숭아트센터 대표 김옥랑씨, 심형래 감독, 굿모닝팝스의 이지영씨, 명지대 교수 정덕희씨 그리고 연극인이자 뮤지컬배우로 온 국민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아온 배우 윤석화씨까지 학력위조와 관련하여 적지 않은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이러한 정치인, 교수, 방송인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고 터져 나오는 학력 위조 파문에 학술진흥재단이나 포털 및 각 언론사 인물 DB관리팀에는 학력에 대한 수정을 요청하는 사람들이 급증해 웃지 못 할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정부는 사건이 터질 때마다 검증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정작 학벌주의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없다면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학력위조 사태는 문화예술계에 더욱 큰 파장을 주고 있다. 이는 문화예술계가 이론이나 학문보다는 실기 중심과 현장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기에 더욱 그렇다. 특히 학교에서  문화예술계의 신의와 위상은 더욱 짓밟히고 있다. 대학에서는 정확한 진위여부도 가리지 않은 채 교강사들의 학위위조를 종용하는가 하면 교강사들 또한 그것을 아무 죄의식 없이 받아들인다. 유명예술인들이 밥벌이를 위해 교수직을 선호하는 것을 말릴 수는 없지만 이들의 학위위조는 물론 학위취득과정에서 표절과 대필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음은 정말 유감이다.  
사람이 사람을 믿지 못하는 지금, 우리 사회는 겉치레만을 인정해주는 사회의 그릇된 인식이 이번 사태의 근원을 제공했다고 볼 수 있다. 이번의 학력위조 사건은 개인의 도덕성에 대한 비난을 넘어 ‘학벌사회’를 반성해봐야 한다. 즉 ‘학력위조’를 ‘학력타파’로 이어가야 한다는 말이다.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안숙선 명창과 김덕수 명인은 대학교는 물론 초등학교도 졸업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분들의 실력과 예술을 향한 열정과 책임감은 대학교 졸업장 따위와 비할 바가 아니다. 문화예술인은 학벌이 아닌 실력으로 인정받고, 교수보다는 현역이 예술인으로 더 우대 받고, 교단보다는 현장이 더욱 존중되어야 한다.  


편집부 kong24@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