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2 화 19:1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세계적인 축제를 위해..

 

현재 대구에서는 의미 있는 축제가 열리고 있다. 바로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 뮤지컬페스티벌이다. 국내외 초청작과 창작지원작, 대학생 작품 및 강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 이 페스티벌은 대구시가 공연예술 중심도시로 발돋움하고자 지난해 프레-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에 이어 1년 만에 개최하는 행사이다. 이제 뮤지컬은 우리 문화산업에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으며 관객들의 관심 또한 불과 몇 년사이에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제 공연 문화 전체의 파이 확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뮤지컬이라는 장르는 이 대구국제뮤지컬 페스티벌로 더욱 크게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페스티벌이 세계적인 축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의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 먼저 독자적인 자금 확보다. 이번 페스티벌은 상당부분 많은 자금을 공공기관으로부터 지원받았거나 일부 개인의 지원금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페스티벌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광고나 티켓비, 참가비 등으로 자체적인 자금을 확보해야 한다. 지원금이나 기부금만으로는 세계적인 축제가 되기 힘들다.
둘째로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페스티벌 참여가 있어야 한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적인 영화 축제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주최 측의 피나는 노력도 매우 컸지만 부산시민들의 적극적인 행사 참여에 있다. 실제로 영화제가 열리기 며칠 전부터 티켓을 사려는 시민들로 티켓팅을 하는 부산은행 앞은 인산인해를 이룬다. 이러한 관심이 이 축제를 전국적 또한 세계적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는데 큰 역할을 하는 것은 분명하다.
셋째로 도시자체의 문화적 마인드개발이다. 에딘버러 페스티벌의 총감독인 폴거진씨는 에딘버러 프린지의 가장 큰 성공요인으로 ‘에딘버러 도시 자체’를 꼽았다. 대구시 또한 다시 찾고 싶은 도시, 매력 넘치는 도시로써 이 축제를 참석하지 않을 수 없는 페스티벌로 만들어내야 한다.
마지막으로, 페스티벌 중앙 위원회의 역할을 들 수 있다. 이 협회는 아티스트 및 언론인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가이드역할을 해야 하며, 페스티벌이 끝난 후에도 결산하고 연구하여 그 정신적, 경제적 효과를 데이터로 분석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이제 첫걸음을 뗀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 제 2의 에딘버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 우리 민족은 문화에 강하다. 분명 우리의 힘으로 독자적인 페스티벌이 확립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공정임 kong24@hanmail.net



※ 비엠뉴스가(Bmnews)가 뉴스테이지(Newstage)로 2007년 7월 23일 개편되었습니다. 본 기사는 비엠뉴스(Bmnews)의 2007년 5월 25일자 기사입니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