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21:5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함께 희망과 행복을 느꼈으면”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마리아 役 소향첫 뮤지컬 도전기, 가수 소향 인터뷰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이 8년 만에 다시 무대에 선다. 이번 공연은 평소 뮤지컬 무대에서 보기 힘든 스타들의 참여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주인공 ‘마리아’ 역은 박기영과 소향, 최윤정이 트리플캐스팅됐다. 남주인공 ‘폰 트랍 대령’ 역에는 이필모, 김형묵과 박완이 연기한다. 이 밖에도 김빈우, 황지현, 양희경 등이 함께 무대에 오른다.

‘마리아’ 역을 맡은 가수 소향은 최근 MBC ‘나는 가수다’ 시즌2에서 ‘인연’, ‘꽃밭에서’ 등을 불러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녀는 TV 프로그램에 이어 뮤지컬에 첫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녀에게 이번 작품과 연기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 뮤지컬에 처음 도전하는데.

뮤지컬이라는 장르에 언젠가 꼭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다. 마침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의 ‘마리아’ 역 제의가 들어와서 냉큼 하겠다고 했다. 처음엔 무작정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하다 보니 점점 두려워졌다. 연기가 너무 어려웠고 ‘이 연기를 마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이 눈앞을 가렸다. 이미 시작한 일이었고 관객과 제작진, 배우들에게 누가 되지 않게 열심히 노력했다. 물론 지금은 무대 위에서 열심히 즐기고 있다. 다른 뮤지컬에도 도전해보고 싶을 정도다.

- 평소 영화나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나.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다. 영화로는 100번 정도 본 것 같다. 이 작품은 영화 역사에도 큰 획을 그은 명작이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좋은 음악 영화라고 해도 괜찮은 OST가 3~4개를 넘지 않는다. ‘사운드 오브 뮤직’은 영화나 뮤지컬 속 OST 전곡이 다 유명하고 좋은 곡들이다. 작품 내용도 매우 사랑스럽고, 보고 있으면 포근하고 행복해지는 스토리다.

 

- ‘마리아’는 트리플캐스팅이다. 소향만의 ‘마리아’는?

평소 ‘마리와’와 성격이 비슷하다. 아주 천방지축이다.(웃음) 아직 연기 경험이 많지 않아 소스가 나 자신밖에 없다. 이번 무대에서 나 자신을 내보인다고 생각하고 역할에 임하고 있다. ‘마리아’라는 도구를 통해 나를 비춰보는 시간을 갖기도 한다.

- 대구에서부터 공연이 시작됐다.

연기가 처음이라 무대에 올라가 2시간 내내 떨 줄 알았다. 하지만 막상 무대에 올라가서 보니 즐기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죽어라 연습하며 나도 모르게 몸에 익은 것들이 무대에서 빛을 발한다고 생각한다.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호흡 맞추고 함께 재밌게 놀다 내려오는 기분이다. 공연 무대에 오르고 있는 지금은 정말 행복하다. 배우들이 왜 뮤지컬을 하는지 알 것 같다.

- 공연 연습하면서 고비가 있었다면.

매번이 고비다. 처음 대본 리딩할 때부터가 고비였다. 처음 내가 대본 읽는 것을 듣고 모두들 당황했다. 민폐를 끼칠 수 없어 첫 한 달 동안은 제작진에게 다른 배우 캐스팅을 생각해 보라고 말할 정도였다. 연습 기간 동안 제작진과 선배님들이 하나하나 다 가르쳐주시며 연기 지도를 해주셨다. 감사하게 생각하며 열심히 공부하고 연습했다.

- 뮤지컬 무대와 음악 무대의 차이가 있다면?

음악 무대에는 항상 긴장하고 떨면서 오른다. 혼자 무대를 책임져야 해서 그 무게감이 꽤 크다. 뮤지컬은 배우들과 제작진들 사이에 ‘약속’이 존재한다. 뮤지컬 무대에서는 함께 연습했던 것들이 몸에 배어 저절로 우러나오는 것 같다. 서로 의지하고 있다는 생각 때문인지 든든하기도 하다. 음악 무대는 내가 가지고 있는 기량을 최대한 펼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이다. 두 무대가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

- 최근 판타지 소설 ‘크리스털 캐슬’을 통해 소설가로 데뷔했다.

평소에 글 쓰는 것을 좋아한다. 글 쓰는 행위가 생각을 토하는 작업이라 생각한다. 머릿속에 있는 많은 생각들을 그냥 흘려보내는 것 같다. 내겐 줄거리를 생각하는 과정이 주인공과 함께 여행 다니는 것처럼 느껴진다. ‘크리스털 캐슬’은 ‘요한계시록’에 관한 내용이다. 20살 때부터 판타지 영화를 만드는 것이 꿈이었다. 이번 소설을 7~8권까지 출간해 영화화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분야가 있다면?

모든 문화 분야에 도전해보고 싶다. 문화란 사람들 가운데 퍼져서 알게 모르게 입고 먹고 느껴지는 것이다. 보이지 않지만 큰 힘을 가지고 있는 사회적 도구다. 이런 도구를 통해 내가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고 싶다. 어쩌면 그래서 내가 지금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을 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많은 사람들이 이 뮤지컬을 보며 희망과 행복을 가지길 바란다.

-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 관람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가족끼리 보러 오면 좋다. 공연 보러온 가족들의 행복한 모습을 많이 봤다. 현실의 힘든 짐을 잠시 내려놓고 옛날 향수에 젖어 공연을 보는 순간만큼은 행복했으면 한다.

김민음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극단 현대극장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