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0 월 22:2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시민들과 더 가까이” 충무아트홀의 장보순 대리

 

민간기업에서 정부까지 문화에 대한 지원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특히 각 구청에서 운영하는 공연장은 단순한 공연장으로서의 역할 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 예술을 더 쉽고 가깝게 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공연장에는 각 분야의 전문가가 배치되어 있어 수준 높은 교육을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 그 예로 ‘충무 아트홀’을 들 수 있다. 중구문화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충무아트홀’은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쏟고 있다고 한다. 중구문화재단의 장보순 대리를 만나 ‘충무아트홀’에 대한 인터뷰를 가졌다.  

▷ ‘충무 아트홀’은 어디서 운영을 하고 있는 것입니까?
▲ 재단법인 중구문화재단에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구청에서 자체운영을 하는 것이 아니라 각 분야의 전문가들에게 위탁하는 형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구청과는 상호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 사업성과 공공성에 대한 절충점은 어떻게 찾고 있습니까?
▲ 수익을 낼 수 있는 데서는 수익을 극대화 하고 돈을 쓸 곳에서는 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충무아트홀은 상업성과 공공성의 두가지 색깔을 가지고 있습니다. 충무예술아카데미의 강좌 중에서도 돈을 벌기 위한 강좌가 있고 일반인들을 위해 마련된 공공의 의미가 강한 강좌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공공공연장으로서의 상업성은 최대한 배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 이러한 공연장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득과 실이 있다면요?
▲ 예술은 관객이 있을 때 의미가 있습니다. 공연장은 예술과 관객이 만나는 접점이라는 점에서 득이 많습니다. 공연장에서 운영하는 아카데미이기에 일반인들에게 공연장 체험의 기회를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충무예술아카데미는 현재 일반인들이 전문 갤러리에서 전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충무예술아카데미 페스티벌을 통해 수강생들이 전문공연장에서 공연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장점은 그 어떤 것과도 비교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 충무로 아카데미가 다른 아카데미와 차별성이 있나요?
▲ 백화점이나 다른 곳에서도 재테크, 비즈, 공예 등 다양한 강좌가 많습니다. 우리는 강좌를 예술에 한정짓고 저렴한 가격으로 고급 예술을 많은 사람들과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충무예술아카데미의 대부분 강좌들은 직접운영 하지만 문화예술전문단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얻고 있습니다.

▷ 수강생들은 주로 어떤 분이신가요?
▲ 일반적으로 중구구민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특화된 프로그램일 경우 일산, 분당 등 먼 지역에서 찾아오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 수강료가 어떻게 되나요?
▲ 고양문화재단 등 공연장에 딸린 아카데미와 비슷합니다.

▷ 충무 아카데미의 기대치는 어느 정도 입니까?
▲ 홍보는 아무래도 지역적인 영향이 큽니다. 서울시 중구는 초,중,고등학교 수가 서울에서 가장 적은 지역인데다가 주변에 인구밀집지역이 없어서 홍보하는 것만큼의 수강생이 몰리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이런 지역일수록 많은 이들에게 예술을 향유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궁극적으로 아카데미가 어떤 방식과 형태로 가도록 하고 싶은지?
▲ 예술교육을 말할 때 그 효과에 대해 관객개발, 예술을 통한 교육, 예술 향유 이렇게 3가지를 꼽을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예술교육이 관객을 늘리려는 수단의 역할이 아니라 예술의 전달자 역할로 키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어갼팀絹欲� 예술 수업을 해보면 많이 억압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반면 외국의 아이들은 창의성이 상대적으로 많다고 합니다. 예술을 자연스럽게 체험하면서 자유롭게 발언을 할 수 있는 감성적인 교육이 필요합니다. 또한 그 에너지를 다른 사람에게 발산함으로써 창의적인 사회 구현을 하는 것이 최종 목표입니다.

▷ 충무아카데미를 사랑하는 관객들에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 현대인들은 매우 바쁜 삶들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예술을 향유하기에는 너무 바쁩니다. 그나마 웰빙의 바람이 지나가면서 스포츠는 인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감성적인 웰빙도 육체적 웰빙 못지않게 중요합니다. 그래서 예술이 중요합니다. 감성적 에너지 충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예술을 체험하고 자기가 알지 못했던 것과 분출하지 못했던 것을 발견하면서 내적인 웰빙을 이루어 갔으면 좋겠습니다. 스포츠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것이 균형잡힌 웰빙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적극적으로 한번 뛰어들어 예술을 향유해 보셨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백수진 기자 psj1214@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