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갤러리 리뷰] 주예지의 ‘2004년 0월 0일 ☂’, 자기만의 방. 갈색방

 

갈라진 바닥과 식탁 위의 어지러진 약들, 앉아있기 불편할 것 같은 의자, 밤하늘…. 사람의 방을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이고 지금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있다. 이 작품에서도 방은 작가의 상태를 대변해 준다. 거주 하는 것 자체가 무척이나 괴로울 것 같은 메마른 방의 탈출구는 외부로 통하는 창과 문이다. 하지만 그림을 조금 더 오래 보고 있으면 그 문과 창은 그림 속에서 실재하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사방이 막혀버린 방의 유일한 탈출구는 하늘 뿐 이지만 그 또한 위험과 두려움으로 다가 올 수 있다. (2004년 0월 0일 비 112.1x162.2cm oil on canvas 2008)

이 작품은 안국약품(주) Gallery AG에서 6월 30일까지 전시된다.(전시문의: 02-3289-4399)


글 주예지 / 정리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