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13:37
상단여백
HOME 포토
2007년의 마지막, 빙고를 외치다

 

어김없이 찾아온 2007년의 12월. 각종 연말모임에 흥청망청 술자리보다는 유익한 모임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사건사고로 이어지는 무리한 술자리 보다는 여유로운 공연관람으로 연말모임과 여가생활, 세금 혜택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이유이다.

뮤지컬 ‘빙고’ 또한 각종 연말 모임에 어울리는 성격으로 지금 사랑받고 있다. 아직은 저변층이 넓지 않은 뮤지컬 장르에 쉬운 소재와 다양한 이벤트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대중적 뮤지컬로 자리를 잡고 있다. 모든 관객이 실제 빙고게임을 하며 레크레이션을 즐기는 듯한 분위기와 즉석에서 주어지는 각종 상품은 또 하나의 큰 즐거움이다. 이번 연말에는 연인, 가족, 친구, 그리고 부모님과 함께 뮤지컬 ‘빙고’에서 빙고를 외쳐보는 것은 어떨까. 12월31일까지 삼성동 코엑스 아트홀 (문의 : 02-512-7929 )


사진 김고운기자 vortexgon@korea.com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