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신화 뮤지컬 '영웅' 15주년 기념 공연 넘버 낭독 영상 공개세 배우의 목소리로 되살아난 안중근 의사의 숨결, ‘안중근을 읽다’

뮤지컬 ‘영웅’(제작 에이콤) 15주년 기념 공연이 안중근 의사의 애국정신을 담아낸 배우 정성화, 양준모, 민우혁의 넘버 낭독 영상을 공개했다.

9일 공개된 넘버 낭독 영상 ‘안중근을 읽다’는 안중근 의사의 결연한 심정과 역사적 사명감을 담은 넘버 세 곡 ‘동양평화’, ‘십자가 앞에서’, 그리고 ‘장부가’로 구성되었다. ‘동양평화’에서는 안중근 의사의 바람을 낭독하는 정성화의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난 주먹을 불끈 쥐고 한 손으로 이토를 쐈지만 내 아들들의 두 손은 기도하는 손으로 모아지길 바라오. 그 마음이 바로 동양평화요.” 라는 가사가 한 시대의 염원을 담아낸다. 이 넘버는 한∙중∙일 삼국이 서로를 존중하며 동등한 관계 속에서 동양평화를 이루고자 했던 안중근 의사의 깊은 소망을 드러내는 곡이다.

양준모의 ‘십자가 앞에서’에 담긴 기도는 평화를 향한 안중근 의사의 열망을 강렬하게 전달한다. “만약 저에게 성공이 주어진다면, 주여, 그 순간을 허락하소서. 평화를 위해, 그 뜻을 위해 기도할 그 짧은 순간을…” 라고 고백하는 양준모의 절절한 목소리는 시대의 무게를 견뎌낸 안중근 의사의 내면을 드러낸다.

민우혁이 낭독한 ‘장부가’는 죽음을 눈앞에 둔 순간에도 변치 않는 안중근 의사의 강인한 의지와 용기를 드러낸다. 민우혁의 목소리를 통해 울려 퍼지는 “장부로 세상에 태어나 큰 뜻을 품었으니, 죽어도 그 뜻을 잊지 말자”라는 대사는 교수형 직전 울려퍼진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을 기념해 탄생했다. 2009년 10월 26일 초연 이래 한국 창작 뮤지컬 중 두 번째로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뮤지컬 ‘영웅’ 15주년 기념 공연은 안중근 역에 정성화, 양준모, 민우혁이, 이토 히로부미 역에 김도형, 서영주, 이정열, 최민철이, 설희 역에 유리아, 정재은, 솔지가 출연한다. 오는 5월 29일부터 8월 1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티켓 예매는 세종문화티켓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할 수 있다.

사진 제공_로네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