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1 화 22:0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난 다시 태어났어’ 끝이 아닌 시작! 6년만에 돌아온 뮤지컬 '메노포즈'여성이라면 누구나 겪게 되는 ‘폐경기’. 아니 ‘완경기’는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뮤지컬 '메노포즈'가 6년 만에 오는 6월 13일(목) 한전아트센터에서 개막을 확정했다.

뮤지컬 '메노포즈'는 ‘폐경’ 혹은 ‘폐경기’라는 뜻의 ‘Menopause’를 제목으로 사용한 작품이다. 근래에는 ‘폐경’이라는 단어가 주는 부정적인 인식으로 인해 끝이 아닌 월경을 완성했다는 의미인 ‘완경’를 많이 사용한다.

본 공연은 이처럼 ‘완경기’를 말 못 할 고민거리처럼 대하는 사회적 인식과 몸에서 일어나는 여러 증상으로 인해 힘들어하는 여성들에게 ‘완경기’는 끝이 아닌 완성된 여자로서 또 다른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해당 뮤지컬은 주로 20~30대 공연 마니아들에게 집중되어 있었던 공연 시장에 중년 관객들의 관심을 끈 작품이다.

뮤지컬 '메노포즈'는 2001년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초연 후 미국 450개 이상의 도시, 전 세계 15개국에서 공연된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2005년 초연을 시작으로 2012년까지 전국 31개 도시를 누볐다. 이후 2018년에는 울산, 청주, 안산, 인천까지 4개 도시 투어를 했다.

이번 공연은 지난 2018년 시즌 이후 6년 만에 관객들을 만나는 만큼 최근 경향에 맞는 각색을 거쳤다. 6년 만에 돌아온 2024년 시즌에는, 문희경, 조혜련, 유보영, 주아, 류수화가 지난 시즌에 이어 재합류하여 뮤지컬 '메노포즈'의 관객들과 또 한번 만난다. 이어 서지오, 김현숙, 민채원, 이아현, 신봉선이 새롭게 합류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업주부’ 역은 조금은 푼수 같지만 지혜를 겸비한 전형적인 현모양처이나 최근 호르몬의 이상으로 우울증이 생긴 여성이다. 조혜련, 김현숙, 신봉선이 해당 역할을 맡았다. ‘전문직 여성’ 역은 사회적으로는 성공했지만 부쩍 심해지는 건망증과 외로움으로 괴로워하는 전문직 여성이다. 이는 문희경, 서지오, 주아가 맡아 연기할 예정이다. ‘한물간 연예인’ 역은 우아하게 살아가고 있지만 전성기를 그리워하며 세월의 흐름에 투쟁하듯 자기 관리에 몰두하는 여성으로 이아현, 류수화가 맡는다. ‘웰빙 주부’ 역은 건강한 삶을 추구하고 남편과 교외에서 농장을 운영하며 살지만 혼자만의 말 못 할 고민을 안고 사는 여자다. 유보영과 민채원이 이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메노포즈'는 오는 6월 13일(목)부터 8월 25일(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제공_엠피앤컴퍼니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