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댄스
위대한 스토리텔러 매튜 본이 그리는 첫사랑의 다이너마이트! '로미오와 줄리엣' 부산 5월 23일 개막런던, L.A., 파리, 도쿄로 이어지는 월드투어 한국 초연, 서울, 부산 2개 도시 공연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안무가’(Time), 매튜 본의 새로운 대표작 '로미오와 줄리엣'이 월드투어로 오리지널 내한한다. 한국 초연이며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 5월 23일 드림씨어터(대표: 설도권)에서 개막한다.

근육질의 백조라는 남성 무용수의 역동적인 무대이자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엔딩장면으로 사랑받은 메가 히트작 '백조의 호수'의 2019년 내한 이후 5년 만이다.
매튜 본은 올리비에상 역대 최다 수상자(9회)일 뿐 아니라, 현대 무용가 최초의 기사 작위(Knighthood) 수훈자, 토니상 최우수 연출상과 안무상을 동시 수상한 유일한 인물이다. 그는 1986년 자신의 무용단을 설립한 이후 발표한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 '가위손', '호두까기인형!' 등 13편의 장편 작품들이 모두 흥행과 비평 양면에서 성공을 거두며 대중에게 익숙한 이야기들을 비틀어 새롭게 들려주는 위대한 스토리텔러로 불리고 있다.

2019년 런던 웨스트 엔드에서 초연한 '로미오와 줄리엣'은 “젊은 세대가 일으키는 지진(youthquake),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로미오와 줄리엣”(Daily Telegraph), “모든 출연자가 빛난다. 절대적으로 매력적이다”(The Guardian), “숨을 쉬는 것조차 잊을 정도로 놀라운 순간들이 있다”(BroadwayWorld) 등 영국 주요 언론으로부터 별 5개 만점을 받으며 매튜 본의 새로운 대표작으로 인정받았다. 런던에서의 성공적인 재연 이후 최초로 성사된 이번 월드투어는 2023년부터 런던-L.A.-파리-도쿄를 거쳐 5월 서울(LG아트센터)와 부산(드림씨어터) 2개 도시에서 공연된다.

2003년 '백조의 호수' 한국 초연 이후 매튜 본의 작품은 '가위손', '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속의 미녀' 등 총 8차례 공연, 누적 15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스테디셀러이지만, 부산에서는 지난 2019년 드림씨어터 개관 라인업 작품으로 '백조의 호수' 내한 공연이 처음으로 성사되었다. 한국 초연 16년 만에 서울을 제외한 지방에서 최초로 공연된 매튜 본 작품이었다. 이후 5년 만에 부산에서 선보이는 두 번째 매튜 본의 작품으로 전 세계 관객들이 기다려온 거장의 신작이자 최정상의 공연을 오리지널 내한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부산 공연은 5월 23일(목)부터 5월 26일(일)까지 단 4일간 공연되며 4월 티켓 오픈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지 예정이다.

‘로미오’ 역에는 초연 멤버이자 2022년 내셔널댄스 어워즈의 남자 무용수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파리스 피츠 패트릭(Paris Fitzqatrick), “무대 위에서 시종일관 강렬한 에너지를 뿜어내는”(Theatre Scotland) 로리 맥클로드(Rory Macleod), 2024년 '백조의 호수'의 차세대 백조로 선정된 잭슨 피쉬(Jackson Fisch)가 출연한다. ‘줄리엣’ 역에는 무용수뿐 아니라 안무가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모니크 조나스(Monique Jonas), '카 맨', '미드나잇 벨', '레드 슈즈' 등 탄탄한 경력을 보유한 브라이어니 페닝턴(Bryony Pennington),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발탁되어 단시간에 주역 무용수 자리에 오른 한나 크레머(Hannah Kremer)가 출연한다.

드림씨어터는 부산에 위치한 국내 최대 규모의 뮤지컬 전용 극장으로 2019년 4월 개관작 '라이온 킹'을 시작으로 글로벌 대형 히트작의 부산 초연을 유치하고 다양한 작품의 공연을 성공시킨 대표적인 문화 랜드마크다. 2023년 '캣츠', '오페라의 유령', '레미제라블' 등 대작들의 성사에 이어 2024년 매튜 본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비롯해 세계적인 Must See 뮤지컬 '스쿨 오브 락' 월드투어, '디어 에반 핸슨', '하데스타운' 등의 엄선된 라인업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 제공_클립서비스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