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12인의 성난 사람들' 극단 산수유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하다!2016, 2017, 2019, 2023 전석 매진의 신화! 5월 1일 민송아트홀 무대 올라

극단 산수유의 대표 작품인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레지날드 로즈 작/류주연 연출)이 5월 1일부터 5월 26일까지 세명대학교 민송아트홀 2관 무대에 오른다. 2017년, 2019년, 2023년 전석 매진의 신화를 다시 도전하는 이 작품은 제4회 이데일리 문화대상 연극부문 최우수상, 월간 한국연극 선정 2016공연베스트7, 공연과 이론 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은 작품이다. 작년에 이어 홍성춘, 남동진, 오재균, 강진휘, 최명경, 신용진 등 베테랑 배우들이 빠짐없이 합류하여 전 배역 더블 캐스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야기는 16세 소년이 친아버지의 살해범으로 기소되어 법정에 서게 되고, 모든 정황과 증거가 그 소년을 범인으로 지목한 상황에서 시작된다. 모두가 ‘유죄’를 주장하며 토론을 끝내려는 그 때, 오직 한 명의 배심원이 소년의 ‘무죄’를 주장한다. 배심원들이 추론과 반론을 거듭하다가 '살인자도 하나의 인간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전제에 직면하면서 그동안 편견과 선입견 때문에 간과했던 진실을 발견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인간의 본성을 찌르는 통찰을 담은 이 작품은 프롤로그를 제외하고는 오로지 배심원실 안에서 일어나는 일만을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치밀한 극적 구조와 긴장감 넘치는 언쟁 장면을 통하여 관객들의 몰입감을 극대화시킨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살인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 배심원들의 법정 드라마 같지만 110분 간의 치열한 토론을 통하여 자신의 편견을 깨고 자아를 끌어안는 반성의 드라마이다. 작품은 ‘한 명의 무고한 사람을 죽이는 것이, 열 명의 죄인을 풀어주는 것보다 부당하다’는 격언 속에 나타난 ‘인간 생명의 존엄성’과 ‘합리적 의심의 필요성’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한다. 또한, 민주주의를 가장한 폭력을 되돌아보고, 편견과 왜곡이 가질 수 있는 잔인함을 상기시킴으로써 확인되지 않은 수많은 정보에 둘러싸여 진실을 바로 보지 못하는 현대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재조명 한다.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연출가 류주연은 “소년의 유, 무죄를 놓고 펼쳐지는 진실공방에서 오는 흥미진진함은 물론이고, 열 두 명의 인물들을 통하여 보여지는 다양한 인간 군상이 주는 재미가 쏠쏠하다. 등장인물들은 우리 옆 집에서, 지하철에서, 직장에서 봄직한 사람들이며, 이들을 좇아 극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자신의 모습을 만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 작품은 내가 가진 편견이 무엇인지, 내가 내 삶의 주인인지, 우리가 민주주의를 이해하고 있는지, 그리고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지 등 수많은 질문을 던진다. 무엇보다 놀랍고 안타까운 것은 반 세기 전의 이 질문이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지극히 현재적이라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연극 '12인의 성난 사람들'은 홍성춘, 이현경, 강진휘, 남동진, 오재균, 최명경, 오일영 등의 배우가 출연하며, 인터파크티켓을 통하여 예매 가능하다. (관람료 40,000원, 문의 010-5818-4597)

사진 제공_극단 산수유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