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31 화 13:4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대부도를 영상으로, 미디어파사드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 개막9월 3일(토)까지 안산시 대부도 내 대부광산 퇴적암층
사진_<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 공연 (제공: 안산문화재단/서울예술대학교)

(재)안산문화재단(이사장 이민근)과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유태균) 산학협력단(단장 오준현)이 함께 제작한 2022 경기지역특화콘텐츠개발지원 사업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이 8월 25일(목), 안산시 대부도 내 대부광산 퇴적암층에서 화려하게 개막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은 음악, 전통, 무용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이동형으로 관람하고 마지막하이라이트로 퇴적암층의 전면부에 투사되는 미디어파사드를 관람할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8월 25일(목) 첫 공연에서는 안전 확보를 위해 사전 예약한 100여 명의 관객들이 빈틈없이 현장을 찾아 색다른 체험에 높은 만족도를 표현했으며 특히 ‘대부광산 퇴적암층’을 처음 방문하는 시민들도 많아 관광과 문화를 연결하는 콘텐츠로 높은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이미 전회차 예약이 매진되어 잔여 일정들도 높은 반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_<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 공연 (제공: 안산문화재단/서울예술대학교)

이번 사업을 추진한 안산문화재단은 자체 보유 중인 3만 루멘급 고안시 프로젝터 5대를 투입하는 등 기획·제작의 오랜 제작 노하우를 발휘하여 안전하고 내실있는 사업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 역시 확고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수준 높은 콘텐츠 제작에 기여하며 지역 협력 사업의 또 하나의 성공적 모델로 주목 받고 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은 9월 3일(토)까지 안산시 대부도 내 대부광산 퇴적암층에서 공연된다. 

자료 제공_안산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