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한국 뮤지컬 세계로 간다

 

 

그 동안 우리의 뮤지컬 무대는 외국에서 수입한 작품들로 가득했다. 하지만 이제 한국 창작 뮤지컬이 외국으로 연이어 수출됨에 따라 뮤지컬계의 어깨가 든든해지고 있다.

PMC 프로덕션의 창작 뮤지컬 ‘달고나’ 가 5%의 로열티를 받고 일본 엔터테인먼트기업 ‘아뮤즈’를 통해 일본으로 수출된 데 이어 인기 드라마를 각색한 뮤지컬 ‘대장금’ 또한 일본 극단 ‘쇼츠쿠’로 팔렸다. ‘쇼츠쿠’는 ‘대장금’을 ‘장금의 맹세-궁정여관’이라는 제목의 연극으로 재 각색해 오는 12월부터 무대에 올린다. ‘대장금’은 대본과 음악, 의상, 소품, 가발 등 디자인 파트에 대한 라이선스 수익이 14만7천 달러에 달한다.

제작사 ‘예감’이 만든 넌버벌 퍼포먼스 '점프'는 브로드웨이 진출을 목전에 두고 있다. 미국 ‘콜럼비아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사(CAMI)’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뉴욕 맨해튼 오프브로드웨이의 유니온 스퀘어 극장에서 10월부터 막이 오른다. 이번 ‘점프’의 미국 공연은 '슬랩 해피 프로덕션'을 통해 진행된다. 이는 한국의 ‘예감’, 미국의 ‘CAMI’, 일본의 ‘아뮤즈’사 등 각국 주요 엔터테인먼트 그룹이 투자해 설립한 미국법인 회사이다. ‘점프’는 출연진 또한 국내에서 활동한 배우들로 구성되어 기존의 한국적 정서를 그대로 가져가게 됐다.

예감은 손익분기점 도달 전에는 매출의 9%를, 그 이후에는 12%를 라이선스 비용으로 받게 되며, 이와 별도로 투자지분 40%에 대한 수익도 거둬들이게 된다. 또 공연 제작사로서 한 달에 8만5천 달러의 제작비용을 지급받는다.

신모아 ilovernb@dreamwiz.com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