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적의 고전비극 재창작, ‘햄릿의 비극’2021. 8. 26 ~ 8. 29 알과핵 소극장

2020년 ‘복수자의 비극’에 이어, 극단 적의 르네상스 고전비극 다시 만들기 두 번째 작품 ‘햄릿의 비극’이 무대에 오른다.

셰익스피어의 '햄릿'의 대사만으로 재구성한 '햄릿의 비극'은 복수가 아니라 슬픔을, 살인이 아니라 죽음을 다룬다. '햄릿이 하고 싶지 않았던 복수'보다 서로의 서로에 대한 연민에 주목하는 작품이다.

셰익스피어 원작 속 햄릿은 미친 척한다. 무엇이 진실인지 모르며, 우울하고 분노하며 가학적이다. 햄릿은 죽은 아버지를 대상화해 애도하지 못하고 아버지를 삼켰다. 거투르드는 또 비슷하게 오필리어를 삼켰다. ‘햄릿의 비극’은 그들의 기억 속을 유영하는 작품이다. 햄릿, 거투르드, 클로디우스는 애도되지 못한 죽음들을 자신만의 기억 속에서 다시 만나고, 그 고통을 감내하지 못해 서서히 파멸해간다.

‘햄릿의 비극’은 인과적인 플롯이 아닌 몽타주 구성을 따른다. 악몽처럼 비약과 연상으로 전개되는 몽타주 구성의 작품은 관객의 상상력과 연상력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마로위츠 햄릿’처럼 ‘햄릿의 비극’도 관객의 머릿속에서 완성된다.

사진_<햄릿의 비극> 출연배우 4명 연습장면

‘마로위츠 햄릿’이 짧은 대사로 복수의 필요성과 복수를 연기하는 햄릿의 유약함을 강조한 반면 ‘햄릿의 비극’은 셰익스피어 극 속 캐릭터의 긴 호흡의 대사, 심도 있는 생각의 전개를 최대한 살려 ‘기억하는 자들의 고통’을 담아낸다. 또한 원작 속 캐릭터들의 대사를 서로 다른 인물들에게 맡김으로써 각각의 대사가 원작과는 다른 새로운 의미를 창출한다.      
 
이 공연은 한편 소리에 관한 연극이다. 셰익스피어의 대사는 시적이고 은유적이다. 배우는 단어를 얘기하지 않고 이미지와 메타포를 얘기한다. 관객은 그 이미지와 은유를 듣고 시각화한다. ‘햄릿의 비극’에서 햄릿과 거투르드 내면에 자리한 죄책감과 분노, 혐오의 목소리는 스피커를 통해 감각적으로 관객에게 파고든다. 맥베스가 ‘소리와 분노(Sound and Fury)’의 공연이라면, 이 작품은 내면의 소리에 관한 연극이다.

이번 공연은 셰익스피어 원작을 마정화 각색, 이곤 연출로 재탄생됐다. 클로디우스역에는 김은석, 거투르드 역에 곽지숙, 햄릿 역에 박하늘, 레어티즈 역에 성근창이 출연한다. 

극단 적의 르네상스 고전비극 다시 만들기 두 번째 작품 ‘햄릿의 비극’은 오는 8월 26일부터 29일까지 알과핵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