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14:49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다섯 번째 무대 올라12월 15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다섯 번째 무대를 올린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오는 12월 15일 예그린씨어터에서 개막을 확정했다. 공연은 50대 중반의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펼치는 대화를 통해 인생을 진솔하게 논하는 작품이다.

작품은 2012년 초연을 시작으로 2013년, 2014년, 2017년 공연됐다. 배우 배종옥, 정재은, 진경, 윤유선, 박철민, 조한철 등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지난 2017년 관람객 평점 9.7을 기록하며 두 남녀의 심리를 재치 있고 진중하게 풀어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극 중 연옥과 정민은 수십 년 동안 함께하며 때론 친구이자 형제, 연인, 천적까지 복잡한 인연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과정에서 두 주인공이 각각 번갈아 가며 제시하는 ‘역사’, ‘행복’ 등의 주제는 특별하지 않지만,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이들이 함께 보내온 지난 시간과 복잡한 관계가 겹치면서 점점 특별한 이야기로 발전해 나간다.

특히 단 한 번도 서로에게 솔직한 적이 없었던 두 남녀의 관계와 이야기를 통해 자신을 돌아볼 시간조차 없는 현대인들이 자신의 삶을 돌이켜보고, 솔직해지는 계기를 전한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오는 12월 15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 ㈜그룹에이트, ㈜스타더스트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