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21:51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모던 아티스트 로메로 브리토 한국특별展 위해 7월 2일 한국 방한6월 30일부터 11월 15일까지 대원미디어의 팝콘D스퀘어 내 대원뮤지엄에서

로메로 브리토 한국특별展이 ‘COLOR of WONDERLAND’ 타이틀로 6월 30일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 6층 대원미디어의 팝콘D스퀘어 내 기업전시관 대원뮤지엄에서 개최된다.

이번 특별전에는 로메로 브리토의 대표작품을 비롯한 회화, 조각, 영상 미디어 콜라보레이션 작품 12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예술은 모두를 위한 것이며 가장 중요한 가치는 행복의 나눔과 공유에 있다”는 브리토의 작품 철학을 바탕으로 일상적 의미와 가치를 담은 기획 의도와 메시지를 전달한다. 특히, 그의 작품 활동 초기부터 현재까지 생을 아우르는 전시가 될 최초 전시가 될 예정으로 오는 7월 2일에는 로메로 브리토가 전시장을 직접 방문해 관람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로메로 브리토는 1963년 브라질 태생으로 불우한 환경에서 신문지에 그림을 그리며 독학으로 예술을 시작했다. 청년이 된 후 프랑스를 여행하며 피카소와 마티스에 영향을 받게 되고 absolutVodka에서 선정하는 'Absolut Art' 디자인에 선정되어 Andy Warhol, Keith Haring 등 최고의 팝 아티스트들과 이름을 나란히 올렸다. 그의 작품은 생동감은 물론 스테인드글라스 느낌의 화풍으로 사랑을 받아 유명박물관 및 갤러리는 물론 뉴욕 하이드파크 등 세계 여러 명소에 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폭넓게 활동하고 있다.

로메로 브리토 전시로는 최초인 작품과 영상그래픽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통한 작품을 기획해 크로스미디어의 전시를 선보인다. 전시의 총감독을 맡은 우종범 아트디렉터는 “일부 작가들, 그리고 일부 계층에 의해 독식 되고 편식 되는 예술과 달리 로메로 브리토는 직관화 된 작품의 기법과 밝고 긍정적인 세계관을 기반한 예술의 대중화를 통해 행복을 느끼길 바라며 삶의 의미와 가치를 일상 속에서 찾아가고 그것을 많은 사람과 함께 나누고 공유하길 바라는 마음을 전시의 기획 의도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대원미디어는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만화, 애니메이션을 넘어 예술문화로까지 넓힌다는 전망이다. 대원미디어 정동훈 대표는 “로메로 브리토는 예술의 밝은 개성과 특질에 주안점을 두며, 작품을 자신만의 예술 세계에 가두지 않고 대중과 커뮤니티에 긍정의 파고를 일으키는 작가이다.”라고 전했다. 

로메로 브리토 한국특별展은 6월 30일부터 11월 15일까지 대원미디어의 팝콘D스퀘어 내 대원뮤지엄에서 전시된다.


사진제공_대원미디어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