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 오는 6월 16일 열려2018년 6월 16일부터 28일까지 강동아트센터에서
사진제공 l 노블아트오페라단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이 오는 6월 16일 열린다. 오페라 전막공연과 함께 교육 프로그램, 갈라 콘서트, 협업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할 예정이다.

이번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은 ‘시민 마스터 클래스’, ‘시민 열린 콘서트’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또한 이번 페스티벌은 판소리와 오페라의 융합을 시도한 판오페라 ‘흥부와 놀부’ 갈라 콘서트도 준비됐다.

페스티벌은 6월 16일 오후 7시 30분 강동아트센터 천호공원 야외무대에서 ‘그랜드 오페라 갈라쇼’로 시작된다. 지휘자 양진모가 이끄는 프라임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출연해 아리아와 중창을 선보일 예정이다.

6월 21일에는 판오페라 ‘흥부와 놀부’ 갈라 콘서트가 공연된다. ‘흥부와 놀부’ 갈라 콘서트는 판소리와 오페라를 융합한 작품이다. 작품은 한국적 해학과 오페라의 중후함이 조합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4일 공연되는 ‘영화 속의 오페라’는 영화 음악에서 만날 수 있는 오페라 아리아와 서곡을 연주한다. 6월 27일과 28일은 ‘헨젤과 그레텔’이 공연된다. ‘헨젤과 그레텔’은 그림형제의 동화를 바탕으로 독일 작곡가 홈퍼딩크가 곡을 붙인 오페라 작품이다. 20일과 26일은 ‘시민 마스터 클래스’와 ‘시민 열린콘서트’가 열린다.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은 이 외에도 음악 칼럼니스트이자 평론가 홍승찬과 유정우의 ‘오페라 100% 즐기기’, 어린이 오페라 ‘사랑의 묘약’ 시즌 2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찾아간다.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의 예술총감독 신전섭은 ‘단순한 오페라 페스티벌 이상의 의미와 가치가 있다’며 ‘오페라의 대중화는 물론 많은 젊은 음악인들의 활로를 열고 그로 인한 극장 산업의 활성화와 대한민국의 대표 문화축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오페라페스티벌 2018’은 오는 6월 16일 오후 7시 30분부터 강동아트센터 천호공원 야외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지훈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