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0 월 22:24
상단여백
HOME 연극
일본작가 이시카와 주리의 작품과 한국 작품의 만남, 연극 ‘추파를 던지다’ 공연

 

지난 2003년 ‘제3회 2인극 페스티벌’에 공식 참가하여 솔직 담백한 대사와 깔끔한 구성으로 호평을 받은바 있는 연극 ‘추파를 던지다’가 2008년 대학로 소극장으로 돌아왔다.

연극 ‘추파를 던지다’는 한, 일 양국 작가의 작품인 김나영의 ‘새빨간 거짓말’과 이시카와 주리의 ‘틀에 박힌 이야기’를 각색한 것이다. 이 작품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 그들의 우연한 만남에서부터 서로의 존재가 일상이 되어가기까지의 과정이 유쾌하게 담겨 있다.

90분간 관객과 배우가 함께 하는 소극장만의 매력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이 작품은 두 남녀가 보여주는 유쾌한 이야기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는 따뜻함으로 극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불황 속에서도 활기를 잃지 않고 있는 대학로의 소극장만의 매력을 보여줄 2008 ‘추파를 던지다’는 오는 2008년 10월 29일부터 2009년 1월 4일까지 대학로 아트시어터문에서 공연된다. 프리뷰 기간(10월29일 ~ 11월9일)에는 3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으며, 11월에는 항시 20% 할인이 가능하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