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2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뉴욕에서 들린 한국의 숨소리 Center Stage Korea 2008, 성공적으로 마무리 돼

 

지난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북미 최대 공연예술시장인 뉴욕에서 개최된 Center Stage Korea 2008에서 한국의 공연예술 3개 작품이 모두 성공적 데뷔무대를 이뤄냈다. 문화관광부가 주최하고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뉴욕한국문화원이 공동 주관한 이번 행사는 2008년 1월 뉴욕에서 개최되는 미국 공연 기획자 협회(APAP, Association of Performing Arts Presenters)의 정기총회 기간 중, 북미 지역의 주요 공연 프리젠터를 대상으로 한국공연예술작품을 선보이는 쇼케이스다. 이번에 참가한 한국의 공연단체는 유빈댄스(무용), 해금플러스(음악), 문화마을 들소리(음악)이다.

 

"표면 아래로 Below the Surface"를 공연한 유빈댄스(안무ㆍ출연: 이용인)는 독특한 안무와 테크닉으로 현지 프리젠터들과 관객들로부터 신체의 유연함을 아름답게 표현해 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특히, 올해 여름에 개최되는 미국의 콜로비아 페스티벌 (Columbia Festival of the Arts) 예술 감독이 적극적인 초청의사를 밝혀 현재 해외공연을 타진중이다.

 

해금플러스 또한 높은 수준의 공연과 그에 걸 맞는 전통적인 무대 세팅을 통해 프리젠터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으며 이에 텍사스, LA를 비롯. 북미전역과 스위스, 이탈리아, 프랑스 등 유럽의 공연장, 축제 및 투어 에이전트 등 약 20여 곳으로부터 초청 섭외와 해외 투어 제안을 받은 상태다.

 

또한 뉴욕의 월드뮤직 분야 최고의 쇼케이스 무대로 인정받고 있는 글로벌 페스트(globalFEST)에서 전 세계의 음악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들소리(메인 사진)는 프리젠터들은 물론,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어내며 최고의 무대로 꼽혔다. 특히, 현지 대표적 언론인 뉴욕타임즈는 "거대한 북과 피리, 하프의 일종인 가야금으로 들녘에서 축제를 벌이는 농부들의 깊고 웅장한 리듬과 함께 스펙터클한 전통의 소리를 들려줬다"고 했으며 관객의 참여를 자연스럽게 유도하며 관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루는 공연자들에 대해 마치 팝스타와 같다며 극찬하였다.
공연 이후, 뉴욕 아시안 컬처럴 페스티벌(Asian Cultural Festival), 멕시코 세르반티노 페스티벌, 캐나다 최대 공연예술마켓인 시나르(CINARS) 등 10여 군데의 주요 축제 및 공연장의 프리젠터들로부터 끊임없는 초청을 받고 있으며 올해 8월에 개최되는 뉴욕 링컨센터의 여름 축제 참가가 확정적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북미권역의 거대한 시장규모에 비해 한국 공연예술단체들의 진출이 미약한 상태였으나,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북미 공연예술시장의 활발한 진출 기대된다.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