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14:03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때려! 때리고 사라져버려!

 

집 나간 지 10년 만에 딸을 찾아온 엄마, 엄마 없이도 똑소리 나게 살아온 딸, 짝사랑중인 청춘, 소박한 꿈을 꾸는 여자, 한방에 인생 바꾼다고 큰소리치는 남자. 가진 것은 없지만 가슴은 뜨거운 이 사람들이 싸우기도 하고 서로 위로도 해주면서 곁에 있는 사람의 소중함을 깨달아가는 연극 '민자씨의 황금時代'는 지금 우리 옆에 있는 사람이 얼마나 귀한 존재며 얼마나 서로 깊은 영향을 주면서 살아가는지 떠올리게 할 것이다. 4월 27일까지 대학로 예술마당 2관.


사진 김고운기자 vortexgon@korea.com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