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4 월 17:45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MODAFE 2008’ 국내초청공연, 안무가 김성용, 밝넝쿨, 이윤경

 

사)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한선숙/상명대 교수)가 주최하는 제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이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 및 남산 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펼쳐진다. 이번 ‘MODAFE 2008’은 지난 1982년 처음 시작된 이래 26년 동안 해외 100여 단체, 국내 300여 단체의 작품을 관객에게 선보이며 한국의 대표적인 국제현대무용제로 자리 잡았다. 특히 이번 ‘MODAFE 2008’에서는 모다페와의 공동제작으로 만들어지지는 개막공연과 5개국의 아티스트가 참여하는 ‘국제 레지던스’가 열려 한층 더 기대가 된다. 또한 국내초청공연으로는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8개 팀이 선정되어 각각의 의미있는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메인_국제 레지던스 ‘소리의 이미지’)

국제 공동 작업을 선보였던 모다페는 올해 5개국의 아티스트에게 예술교류 환경을 제공하여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내는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제공동작업과 달리 한국에 일정기간 체류하며 작품 제작의 전반적 작업이 이루어지는 특징을 가진 이 프로그램은 서로 다른 환경 속에서 습득한 문화의 교류를 통해 때로는 충돌적인 작업을 반복하며 제 3의 문화를 만들 수 있음에 궁극적 목적을 가지고 있다.

‘소리의 이미지’에서는 두 가지 요소가 결합되어 하나로 이뤄졌다는 인식과 여전히 그 내면은 하나가 아닌 둘로 존재하고 있다는 인식. 이 두가지 인식이 공존하는 것을 말하고, 이러한 양상들이 만들어 내는 이미지의 형상화를 무대 위에 실현화할 예정이다.



안무자 밝넝쿨은 지난‘MODAFE 2007’에서 공연했던 ‘꿈꾸는 몸’으로 ‘2008 요코하마 댄스컬렉션’ 그룹 부문 심사위원상을 받은바 있다. 또한 그는 ‘2007 SPAF’가 주최한 ‘제1회 서울 댄스컬렉션’ 최우수상 을 수상하는 등 세계무대로 비상하는 젊은 무용가 중 한 명이다. 이번 신작 공연은 그가 이끄는 ‘오! 마이라이프 무브먼트 씨어터’의 예술가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섬세한 시선과 순수한 몸으로 무장한 무용수들, 아름답기에 충분한 그들의 젊음에 주목해볼만한 공연이다. ‘Middle Place’는 삶과 예술 안에서‘진정한 나’를 찾고자 하는 작업으로 몸이 숨을 쉬고 살아 있고 움직이는 것에 대한 경이로움에서 출발한다. 어떤 편견도 미움도 상처도 잊은 채 숨 쉬고 싶은 그들의 희망과 의지는 아름답다.



안무자 이윤경은 여성스러운 부드러움과 파워풀한 아우라를 동시에 녹여내는 무용수이다. 그 표현 속에 포함되어있는 그녀의 흘러온 시간과 경험은 나름의 세련미로써 관객들을 압도 해 왔다. 그녀는 댄스컴퍼니 ‘The Body’의 예술 감독을 맡고 있으며 ‘2005 춤 비평가상’ 외 다수의 수상 이력이 있는 중견 무용예술가로서 다시금 ‘Waiting Room II’라는 작품을 통해 지난 시간들을 회고할 예정이다.

‘Waiting Room II’는 2005년 ‘한국 춤 평론가 협회’가 수여하는 ‘춤 비평가상’에 선정될 만큼 작품성을 인정받은 공연으로 2008년 다시 무대 위에 오르게 되었다 ‘Waiting Room I’에서는 인간의 무언가를 향한 끊임없는 기다림을 반복적으로 보여주면서 세월의 흐름을 사실적으로 전개하였다면, ‘Waiting Room II’에서는 인간에게 반복되는 한 가지 상황을 다양한 시각으로 구성하여, 연속되는 창작 작업에서 느낄 수 있는 변화를 표현할 예정이다.

안무가 이윤경의 Waiting Room II’, 밝넝쿨의 ‘Middle Place’는 6월 2일과 3일에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되고 국제 레지던스 ‘소리의 이미지’는 6월 7일 ‘서강대 메리홀’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