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2:31
상단여백
HOME 연극
[스토리텔링 프리뷰] 매 공연, 처음이자 마지막 버전의 결말이 탄생한다! 연극 ‘쉬어매드니스’

 

2006년 11월 국내 초연되어 1년여의 장기공연을 통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연극 ‘쉬어매드니스’가 다시 한 번 대학로에 새로운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한 미용실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을 배경으로 관객들이 직접 용의자를 심문해 범인을 찾는 독특한 형식의 작품이다.

상상만 해도 섬뜩하지 않은가? 시퍼런 날이 선 가위와 면도칼들이 즐비한 미용실에서의 살인사건이라니 말이다. 문득 가족을 잃은 복수심에 불타 무자비한 살인을 강행했던 이발사 ‘조니 뎁’의 광적인 연기가 돋보였던 영화 ‘스위니토드’가 생각나기도 한다. 그러나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지난 시즌 1공연을 통해 살인 사건이란 살벌한 주제를 유쾌하고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는 평을 받은 바 있다. 1년여의 장기공연을 통한 노련함, 그리고 휴식기간을 거치며 더욱 단단해졌을 작품의 구성력과 웃음이 연극 ‘쉬어매드니스’의 컴백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연극 ‘쉬어매드니스’의 가장 큰 매력은 관객의 직접적인 공연 참여다. 무대 위 배우들은 사건 현장의 용의자로 심문을 받게 되고, 관객들은 모든 사건 내용을 지켜본 목격자이자 범인을 직접 찾아내는 배심원으로서의 역할을 부여 받게 된다. 관객들은 공연을 통해 어린 시절 누구나 한번쯤 꿈꿔보았을 탐정 혹은 형사가 되어볼 수 있다. 비록 ‘형사 가제트’의 긴 팔을 갖지 못함이 살짝 아쉽긴 해도 말이다. 작품을 보는 내내 범인을 잡아야한다는 사명감에 불타는 관객들은 단순한 배우들의 손동작 하나, 숨소리까지도 온 신경을 곤두세워야만 할 것 같다.

어떠한 사건이든 분명 범인은 있다. 그리고 범인은 범행 장소에 분명히 다시 나타난다는 말도 틀리지 않다. 대학로에 위치한 ‘쉬어매드니스’ 미용실 위층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의 범인은 분명 미용실 안에 있다. 그러나 연극 ‘쉬어매드니스’의 특이한 점은 그 살인 사건의 범인이 매 공연 바뀐다는 점이다. 물론, 그 결말은 온전히 관객들의 몫이다.  

시즌 1의 유쾌함과 짜릿함을 잊지 못한 관객들, 넘치는 호기심으로 궁금해서 병이 날 지경인 사람들, 이 작품이 무슨 매력으로 미국 내에서 29년이나 꾸준히 사랑을 받아왔는지 궁금한 사람들, 그리고 ‘추리력 하나만큼은 누구보다도 자신 있다!’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연극 ‘쉬어매드니스’를 서둘러 찾아보자. 일일 형사 체험의 기회는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단, ‘생사람’ 잡는 일 없도록 마음의 준비는 단단히 하고 가야할 것이다.

‘쉬어매드니스’ 미용실은 대학로 예술마당 2관에 자리를 잡고 오는 6월 6일을 시작으로 오픈런으로 공연, 아니 ‘영업’한다.


조하나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