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24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화랑극장 로비에서 관람객을 맞이하는 무대인형들

 

‘세계꼭두극축제’가 열리고 있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화랑극장 로비에는 세계의 무대인형들이 각자 개성에 넘치는 표정으로 관람객을 맞는다. 이들은 미얀마에서 온 곡예사, 호주에서 자란 개, 독일 원숭이, 대만 손오공, 영국 카우보이, 한국 도깨비, 베트남 용 등 각 나라의 전래동화에 등장하거나 연극무대에 섰던 인형들이다.

‘무대인형박물관’에는 이 외에도 프랑스, 중국, 일본, 러시아, 인도네시아의 손인형, 줄인형, 막대인형, 그림자인형 등 모두 20여개국 인형극단이 공연에 사용했던 인형 70여점이 전시돼 있다. 이 인형들은 아라리인형의집(대표 안정의)과 서울인형극회, 꿈나무인형극단 소장품으로 외국 극단으로부터 기증받은 인형들이 대부분이다.

외국 인형극단의 경우 한 작품을 제작해 평생 공연하기 때문에 이곳에 전시된 인형들의 의미는 대단하다. 실제로 이 박물관에는 있는 인형들의 평균 나이는 20세이며, 미얀마나 중국 인형들은 100살이 넘는다. 오랜 세월을 겪은 인형들에게는 또 다른 드라마가 담겨져 있고 그 나라의 역사와 문화를 대변하기도 해 관람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특히 베트남 수중인형, 중국의 그림자 인형 등은 정교한 예술작품을 연상시킬 만큼 표정이 섬세해 경주세계문화엑스포2007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