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1 목 10:4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리처드 용재 오닐’이 다시 하남에 온다!

 

오는 6월 19일(금) 오후 8시 하남문화예술회관 검단홀에서 ‘앙상블 디토 시즌3’ 공연이 펼쳐진다.

‘앙상블 디토(Ensemble DITTO)’는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을 주축으로 한 실내악 프로젝트로써 청년 연주자들이 클래식 음악으로 보다 많은 이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고자 모였다. 2007년 처음 시작해 실력은 물론 출중한 외모와 화려한 무대매너로 당시 언론과 관객 모두에게 큰 주목을 받았던 ‘앙상블 디토(Ensemble DITTO)’는 더욱 풍성해진 레퍼토리와 공연으로 다시 하남을 찾는다. 이들은 이미 지난 시즌 1,2를 통해 클래식 음악의 무한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시즌에는 앙상블의 리더이자 음악감독인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과 원년 멤버인 바이올리니스트 ‘쟈니 리’, 첼리스트 ‘패트릭 지’, 그리고 지난해 합류한 바이올리스트 ‘스테판 재키’와 함께 두 명의 신예를 소개한다.

먼저 이번 시즌 새롭게 합류하게 된 피아니스트 지용 (Ji-Yong)은 지난 2007년 여름, 한국의 작은 음악회 연주를 하러 왔다가 이를 본 관계자들의 추천을 통해 합류하게 됐다. 그는 10세 때 뉴욕 영 아티스트 콩쿨에서 우승했고, 뉴욕 필과 협연했던 경력이 있다. 현재는 세계 최고의 클래식 매니지먼트사인 IMG의 최연소 피아니스트로서 ‘제 2의 키신’이라는 평을 듣는다. 또 다른 한 명의 새로운 연주자는 첼리스트 마이클 니콜라스다.

슈베르트 ‘송어’를 연주했던 시즌2의 테마가 우정이라면, 이번 시즌의 테마는 일곱 남자의 사랑이야기, ‘LOVE’다. ‘앙상블 디토(Ensemble DITTO)’는 이번 공연에서 클래식 음악 역사상 가장 절절한 러브스토리의 주인공 ‘슈만’과 ‘클라라’의 음악과 ‘피렌체의 추억’ 등 클래식 음악을 통한 삶과 사랑을 노래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031.790.7979)


최나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