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갤러리 리뷰] 김미량의 ‘아빠의 청춘’, 추억과 상상의 놀이터

 

청춘극장이라는 간판을 보면 흑백텔레비전이 있던 그 시절의 아련한 기억이 떠오른다. 중앙의 흑백 누드는 청춘극장에서 막 상영하는 영화의 한 장면 같다. 이 누드는 간판이 던져주는 단어로 인해 연상되는 이미지를 재조합 한 것이다. 작가가 이미지를 재구성함에 있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불연속적이고 이질적인 방법들을 의도적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이러한 방법은 시각적으로 흥미로운 결과를 가져다준다. 이소룡과 땡땡이 무늬가 날아다니는 정경과 촌스러운 타일은 보는 이를 추억 속으로 빠져 들게 한다.
언뜻 보기에는 리얼한 풍경화로 보이지만 다양한 파편의 조각들을 모아놓은 풍경은 현실인 듯 허구가 된다. (아빠의 청춘 130.3x162.2cm oil pastel on canvas 2008)

이 작품은 안국약품(주) Gallery AG에서 6월 30일까지 전시된다.(전시문의: 02-3289-4399)


글 김미량 / 정리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