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목 14:44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장준환, 문소리 부부 선정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장준환, 문소리 부부가 선정되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4일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집행위원장의 주례로 결혼하여, 영화제와는 더욱 더 깊은 인연을 맺고 있기도 하다. 2003년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로 그 해 가장 주목받는 신인감독, 컬트작가로 추앙 받으면서 수많은 매니아를 양산했던 장준환 감독과 2002년도 베니스영화제 신인배우상 수상, 2003년 스톡홀름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등 국내외적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여배우 중 한 명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는 문소리 씨는 지난 해 12월 영화계를 비롯한 각계의 축복 속에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역대 부산영화제의 개, 폐막식 사회자 중 부부는 지난 해 폐막식 사회를 맡았던 차인표, 신애라 커플이 처음이었고, 장준환, 문소리 부부는 두 번째 커플이다. 한편, 역대 영화제 개, 폐막식 사회자 중 배유정 씨가 7회로 최다를 기록하였고, 안성기 씨가 6회, 방은진 감독 5회, 문성근 씨 4회, 박중훈 씨가 2회를 기록하였다.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