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4 금 13:12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미리 만나는 ‘MODAFE 2008 ’작품들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 MODAFE 2008’이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과 남산 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열린다. (메인사진_ 이용우의 ‘The freedom of the Will’)


▲ 5월 27일, 28일 오후 8시 아르코 대극장에서 공연되는 파사무용단 소속 황미숙의 ‘노랑달팽이’



 


▲ 무의식적 생물에 전하는 두 가지 시선, 해외 초청공연인 프랑스의 ‘필립 꽁부’의 작품 ‘Dromos 1’. 6월 2일과 3일 아르코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모다페제공_ⓒPhilippe Martineau.com



 


▲ 3인의 예술가, ‘하나를 위한 전체’, ‘전체를 위한 하나’를 실현하다. 5월 30일과 31일 양일간 공연되는 ‘데이빗 잠브라노’의 ‘Barcelona in 48 hours’. 모다페제공_ⓒAnja Hitzenberger



 


▲ 경외스러운 몸의 실재를 파헤치는 현대적 에너지, ‘얀 파브르’의 ‘여자가 남자의 주역이었을 때’는 5월 31일과 6월 1일 오후 6시에 남산 동랑예술원 드라마센터에서 공연된다.모다페제공_ⓒAnna Diehl



 


▲ ‘그녀’와 ‘그’가 창조하는 살아있는 신체의 진실 ‘브누아 라샹브르’의 ‘Is You Me?’는 6월 2일과 3일 오후 6시 아르코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모다페제공_ⓒLaurent Goldring



 


▲ MODAFE 2008의 국제공동작업인 안은미와 링가 무용단의 ‘Mucus and Angels’는 사회구조에 길들여진 신체를 여성의 눈으로 바라본 작품이다. 6월 5일, 6일 오후 8시 아르코 대극장. 모다페제공_ⓒGert Weigelt



 


▲ 한국, 일본, 필리핀, 싱가포르, 프랑스의 무용수들이 모여 ‘소리의 이미지’를 그려낸다. 6월 7일 오후 6시 서강대 메리홀에서 펼쳐진다.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