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4 목 13:46
상단여백
HOME 포토
[포토] 가장 달콤하지만, 가장 관습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분방한 사랑 이야기. 박정자의 뮤지컬 ‘19 그리고 80’

 

단순히 80세 할머니와 19세 청년의 사랑만을 다룬 작품이 아닌 19세 청년이 꿈꾸는 ‘죽음’을 통해 ‘죽음의 가벼움’을, 노인이 꿈꾸는 ‘삶’을 통해 ‘인생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박정자의 뮤지컬 ‘19 그리고 80’은 3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펼쳐진다.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