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루돌프 부흐빈더 & 루체른 페스티벌 스트링스(재)부산문화회관 기획공연 ‘위대한 혁명가 베토벤, 그리고 베토벤 스페셜리스트’

현존하는 최고의 베토벤 스페셜리스트 루돌프 부흐빈더가 처음으로 부산을 찾는다.

이번 공연은 오는 6월 27일(토) 오후5시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그의 아홉 번째 내한 공연으로 루체른 페스티벌 스트링스와 함께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3번과 5번’이 연주된다.

루돌프 부흐빈더는 이 시대 전설적인 피아니스트이다. 그의 피아노 연주에는 65년이 넘는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재치와 자연스러움이 녹아있다. 작품에 대한 그의 해석은 전통을 지키면서도 혁신적이고, 악보에 충실하면서도 자유롭고, 또한 정확하면서도 편협하지 않다. 특히 베토벤 작품에 있어서 부흐빈더의 해석은 베토벤 연주의 표본으로 여겨진다. 원전(原典)을 중시하는 부흐빈더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전곡의 서로 다른 편집본을 소장하고 있다. 모든 판본을 비교하고 분석하여 자신만의 해석을 찾은 결과로 세계 각지에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2곡 전곡을 60회 이상 연주한 기록을 갖게 되었다.

2021년에는 도이치 그라모폰과 함께 부흐빈더의 75번째 생일을 앞두고 그가 가장 최근에 연주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2곡 전곡과 피아노 협주곡 5곡 전곡이 수록된 기념비적인 음반 '부흐빈더: 베토벤 에디션'을 발매했다.

이번 무대에서 루돌프 부흐빈더는 베토벤 대장정의 피날레이자, 베토벤이라는 정상을 향한 끝없는 등반의 완성이라 할 수 있는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을 들려준다. 베토벤을 향한 그의 신념과 철학이 숨김없이 담긴 공연이다. 5곡의 협주곡 중 베토벤 본인만의 독창성과 스타일, 작품세계를 뿜어내기 시작한 작품이라 평가받는 ‘제3번’과 ‘황제’라는 곡명처럼 웅장하고 다양한 ‘제5번’을 연주한다. 이번 무대에서 피아노 협연뿐만 아니라 오케스트라를 직접 지휘하여 그만의 베토벤으로 무대를 이끈다.

본 공연 티켓은 VIP 15만원, R석 12만원, S석 9만원, A석 6만원이다. 예매는 (재)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한 온라인 예매 및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전화예매도 가능하다. 공연의 자세한 정보는 (재)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

사진 제공_부산문화회관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